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단체, 옛 전남도청 '5월 흔적' 훼손 경위 조사

송고시간2016-09-11 16:08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월 단체가 5·18 심장부인 옛 전남도청의 원형 훼손 과정에 대한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옛 전남도청 5·18 흔적 복원 등을 요구하며 지난 7일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문화교류협력센터 앞에서 천막 농성에 들어간 5월 단체 회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옛 전남도청 5·18 흔적 복원 등을 요구하며 지난 7일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문화교류협력센터 앞에서 천막 농성에 들어간 5월 단체 회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5·18 기념재단은 5월 3단체(구속자회·부상자회·유족회)와 함께 옛 전남도청 보존건물이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으로 리모델링되는 과정 전반을 살펴보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조사를 맡은 연구팀은 석·박사급 전문가 4명으로 구성됐다. 옛 전남도청 보존 방안과 문화전당 설계 논의 등에 참여한 교수 2명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했다.

5월 단체는 5·18 최후 항전지이자 역사 현장인 옛 도청을 원형 그대로 보존해 역사적 사실과 당시 상황을 느끼고 기억하는 공간으로 활용하자고 주장해왔다.

단체는 이러한 기대와 다르게 옛 도청에 남아있던 계엄군 총탄 흔적과 시민군 상황실·방송실 등 5월 흔적이 사라지고, 5·18 기념관도 조성되지 않은 과정과 이유 등을 추적하기로 했다.

조사 결과는 다음 달 말 발표할 예정이다.

김양래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지난 6월 13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면담을 마치고 나서 이들이 옛 도청을 예술기관으로 생각하고 5·18 흔적을 훼손하고도 죄의식을 못 느끼고 있음을 알게 됐다"며 "언제부터 누가 어떤 과정을 거쳐 지금의 문제가 드러나게 됐는지 밝히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정식 개관한 문화전당은 옛 도청 5·18 흔적 훼손과 기념관 조성 문제로 5월 단체와 갈등을 겪고 있다.

5월 단체는 옛 도청 보존 요구가 수용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난 7일 열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태지역위원회(MOWCAP) 센터 개소식을 물리적으로 막고,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