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핵무장론' 다시 띄우는 與…"전술핵 재배치" 주장도(종합)

송고시간2016-09-11 14:21

원유철 '핵포럼' 긴급 간담회…"北보다 핵무기 최소 두배이상 개발"

김무성·김정훈 "한미원자력협정 재협상"…이정현 "강도 높은 조치"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홍정규 기자 =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을 계기로 새누리당 내에서 '핵무장론'이 다시금 급부상하고 있다.

잠재적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무성 전 대표와 원유철 전 원내대표가 선봉에 섰다. 이들 전임 '투톱'과 함께 지도부를 구성했던 김정훈 전 정책위의장도 가세했다.

핵무장론 전도사를 자처하는 원 전 원내대표는 오는 12일 자신이 주도하는 '북핵 해결을 위한 새누리당 의원 모임(약칭 핵포럼)' 긴급 간담회를 연다. 북핵 해법을 주제로 하는 간담회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원 전 원내대표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핵탄두 소형화·경량화·다종화에 성공했고, 수차례의 미사일 발사 실험으로 핵탄두와 미사일을 결합했다"며 "그러나 우리는 늘 규탄 결의안이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성명 등 '구호'로만 대응했다. 북한이 앞서가는 동안 우리는 제자리에 알몸으로 머물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는 미국의 전술핵을 재배치해 북한과 '공포의 균형'을 이루고, 장기적으로는 독자적인 핵무기를 최소한 북한의 2배 이상 규모로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킬체인, KAMD, 사드는 모두 방어 수단이다. 상대방은 총을 겨누는데 우리는 방패만 들어선 안 된다. 서로 총을 들이대고 있어야 방아쇠를 함부로 당기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와 김 전 정책위의장은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가 수반되는 독자적인 핵무장보다는 한미원자력협정 협상으로 핵무기 개발 능력을 확보해두자는 입장이다.

김 전 대표는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미원자력협정 협상 등을 통해 핵추진 잠수함 도입, SLBM 개발, 미국의 전략 핵무기 배치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동원해야 할 때"라고 적었다.

그는 "이제 우리는 북핵의 위협을 막을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며 "북핵과 미사일에 대비하기 위한 사드 배치의 필요성이 더욱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오른쪽부터 김정훈 전 정책위의장, 김무성 전 대표, 원유철 전 원내대표
오른쪽부터 김정훈 전 정책위의장, 김무성 전 대표, 원유철 전 원내대표

김 전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본은 우라늄·플루토늄과 기폭장치를 모두 확보한 상태지만, 우리는 우라늄 농축이나 플루토늄 재처리가 허용되지 않고 있다"며 "우리도 한미원자력협정을 다시 협상해 마음만 먹으면 1∼2개월 안에 핵탄두를 만들 수 있는 수준으로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실제로 핵을 쏠 경우 미국의 '핵우산'은 '사후 약방문'에 불과하다"며 "전술 핵무기를 재배치하고, 궁극적으로는 핵무기 제조 직전 단계까지 준비해두는 게 북핵을 억제할 유일한 수단"이라고 했다.

이정현 대표는 이날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개발처럼 무모한 도발 시도에 대해서는 지금보다 훨씬 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정치권과 정부가 함께 강구해야 한다"고 언급, 핵무장론을 정치권 차원의 이슈로 끌어 올리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정치권에서 핵무장론을 가장 먼저 공론화한 정몽준 전 대표도 "우리는 우리 위험을 해결하기 위해 전술핵 배치를 포함해 국가를 보호할 모든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는 생각을 최근 자신의 측근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대표는 "북핵 문제는 중국에는 '강 건너 불'이고, 미국에는 '바다 건너 불'인데, 우리가 우리의 문제로 인식하지 않으면 누가 자신들의 문제로 생각하겠느냐"며 "북핵이 계속 터지니까 국민 사이에 자포자기 심정으로 안보 불감증이 퍼져 '누가 해결해 주겠지'라는 생각도 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정몽준 전 대표

정몽준 전 대표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