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핵무장론' 다시 띄우는 與…"단기적으로 전술핵 재배치" 주장도

송고시간2016-09-11 11:51

원유철 '핵포럼' 긴급 간담회…"北보다 핵무기 최소 두배이상 개발"

김무성 "한미원자력협정 재개정"…대권주자들 "모든 수단 동원"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홍정규 기자 =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을 계기로 새누리당 내에서 '핵무장론'이 다시금 급부상하고 있다.

전임 지도부의 '투톱'이면서 잠재적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무성 전 대표와 원유철 전 원내대표가 선봉에 섰다.

우선 핵무장론의 전도사를 자처하는 원 전 원내대표는 오는 12일 자신이 주도하는 '북핵 해결을 위한 새누리당 의원 모임(약칭 핵포럼)' 긴급 간담회를 열겠다고 11일 밝혔다. 북핵 해법을 주제로 하는 간담회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핵탄두 소형화·경량화·다종화에 성공했고, 수차례의 미사일 발사 실험으로 핵탄두와 미사일을 결합했다"며 "그러나 우리는 늘 규탄 결의안이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성명 등 '구호'로만 대응했다. 북한이 앞서가는 동안 우리는 제자리에 알몸으로 머물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는 미국의 전술핵을 재배치해 북한과 '공포의 균형'을 이루고, 장기적으로는 독자적인 핵무기를 최소한 북한의 2배 이상 규모로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킬체인, KAMD, 사드는 모두 방어 수단이다. 상대방은 총을 겨누는데 우리는 방패만 들어선 안 된다. 서로 총을 들이대고 있어야 방아쇠를 함부로 당기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미원자력협정 협상 등을 통해 핵추진 잠수함 도입, SLBM 개발, 미국의 전략 핵무기 배치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동원해야 할 때"라고 적었다.

새누리당 원유철 전 원내대표(왼쪽)와 김무성 전 대표(오른쪽)

새누리당 원유철 전 원내대표(왼쪽)와 김무성 전 대표(오른쪽)

그는 "이제 우리는 북핵의 위협을 막을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며 "북핵과 미사일에 대비하기 위한 사드 배치의 필요성이 더욱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서 핵무장론을 가장 먼저 공론화한 정몽준 전 대표도 "우리는 우리 위험을 해결하기 위해 전술핵 배치를 포함해 국가를 보호할 모든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는 생각을 최근 자신의 측근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대표는 "북핵 문제는 중국에는 '강 건너 불'이고, 미국에는 '바다 건너 불'인데, 우리가 우리의 문제로 인식하지 않으면 누가 자신들의 문제로 생각하겠느냐"며 "북핵이 계속 터지니까 국민 사이에 자포자기 심정으로 안보 불감증이 퍼져 '누가 해결해 주겠지'라는 생각도 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몽준 전 대표

정몽준 전 대표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