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핵실험> 中전문가들 "사드배치 빨라질 것…무기 경쟁 자극"

송고시간2016-09-11 11:36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반도 내 배치가 빨라질 것이라는 중국 전문가들의 전망이 나왔다. 중국 사회과학원 추이스잉 연구원은 "한국 내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북한의 핵실험이 사드배치 일정을 앞당기려는 한국 보수 진영을 더 자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11일 보도했다.

그러나 추이 연구원은 사드배치가 지역 무기 경쟁을 더 자극할 뿐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사드가 중국 동부와 중부에 대한 한국의 감시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반관영 기관인 중국국제우호연락회의 가오하이콴(高海寬) 동북아 안보 전문가는 "북한의 핵실험이 전체 상황의 불확실성을 높였다"며 "그러나 북한 핵실험과 한국의 사드배치 모두 도발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국이 핵실험을 한 북한을 적극적으로 제재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스콧 스나이더 미국외교협회(CFR) 선임연구원은 "중국은 북한이 중국과 미국 우방인 한국 사이의 전략적 완충지라는 사고방식 때문에 중국이 북한의 생존 기반을 약화시킬 수 있는 조처에 소극적이었다"며 "중국은 미국에 이익이 될 수 있는 (북한 내) 불안정을 초래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나이더 연구원은 "중국의 최우선 관심사는 국경에서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생존을 위협에 빠뜨리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추이 연구원은 중국의 관심이 완충지대를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며 "전략적 완충지대는 현대전에서 제대로 작용하지 못하며 공군과 해병대 등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