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침에 인사하고 나간 아들이…" 김포화재 유가족 오열

송고시간2016-09-11 11:28

추석 사흘 앞두고 참변…"더는 이런 사고 없게 해달라"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아침에 '엄마 나 나갔다 올게요' 하고 나간 아들인데…"

경기도 김포의 주상복합 건물 공사장 화재로 숨진 근로자 A(45)씨의 어머니는 11일 오전 아들의 시신이 안치된 김포 뉴고려병원 앞에서 오열했다.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0일 오후 불이 난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의 한 주상복합 건물 공사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사고 수습에 나서고 있다. 불은 이날 오후 1시 38분께 시작돼 50여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건물 내부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7명이 연기를 마셔 3명이 숨지고 3명이 위독한 상태다. 나머지 1명은 자력으로 탈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6.9.10
tomatoyoon@yna.co.kr

추석을 불과 사흘 앞두고 10일 낮 벌어진 끔찍한 사고에 유가족들은 할 말을 잊은 채 눈물만 하염없이 쏟아냈다.

A씨는 다른 공사장에서 일하다가 약 2주 전 김포 공사장에 투입돼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슬하에 외동딸을 둔 그는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효자였다고 가족들은 눈물로 회상했다.

바쁜 아침에도 꼭 어머니께 인사를 드리고 현관문을 나서던 아들은 끝내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왔다.

A씨의 어머니는 맨땅에 주저앉아 "금쪽같은 내 새끼가 어디로 갔느냐"며 "건강하게 나간 우리 아들이 왜 갑자기 이렇게 돌아왔느냐"고 목놓아 울었다.

그의 직장 동료는 "현장에서도 성실하기로 소문 난 친구였다"며 "김포에서 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변을 당했는데 더는 이런 사고가 나지 않게 공사장 안전 수칙을 철저하게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사장에서 함께 숨진 B(64)씨와 C(44)씨의 시신도 이 병원에 함께 안치됐다.

이들 모두 김포 공사장에서 일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화재 사고에 희생된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그래픽> 김포 주상복합 공사장 화재 사고
<그래픽> 김포 주상복합 공사장 화재 사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경기도소방안전본부와 김포 소방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1시 38분께 경기도 김포의 한 주상복합 건물 공사 현장에서 불이나 지하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4명이 숨지고 2명이 위독한 상태다.
yoon2@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김포우리병원으로 옮겨진 D(40)씨와 E(61)씨는 심폐소생술로 심장박동은 되찾았지만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있다.

급하게 연락을 받고 병원을 찾은 가족들은 중환자실 대기실에서 망연자실하며 의식이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랐다.

이들과 함께 병원으로 옮겨진 F(45)씨는 끝내 숨을 거뒀다. 그는 이혼하고 혼자 지내온데다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노기철 김포우리병원 응급실 과장은 11일 "화재로 부상한 환자 3명은 모두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도착했는데 2명이 심폐소생술로 숨을 되찾았지만 의식회복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화재 사고로 숨진 A씨 등 4명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할 방침이다.

장례식은 부검 결과가 나오는 2주 뒤에나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10일 오후 1시 38분께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의 한 주상복합 건물 공사장에서 불이 나 지하 2층에서 배관 용접 작업을 하던 4명이 숨지고 2명의 의식불명 상태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