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와대 여야대표 회담 제안에 박지원 "국민의 생각 전달할 것"

송고시간2016-09-11 11:11

미국 방문 계획에 대해선 "북핵 문제 대응·사드배치 입장 밝히겠다"

(목포=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청와대로부터 12일 오후 2시 여야대회 회담을 제안받고 "대통령께서도 하실 말씀을 하실 거고 저도 대통령께 드릴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일정 취소하고 서울로 향하는 박지원
일정 취소하고 서울로 향하는 박지원

(목포=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역에서 오는 12일 청와대 여야 3당 대표 회담 제안을 받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서울행 KTX에 오르고 있다. 2016.9.11

박 위원장은 청와대 측 회담 제안을 받고 예정된 목포 지역구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서울행 기차에 오르며 "회담 제안을 받고 즉각 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대통령께서 5월 13일 원내대표들과의 회동에서 '3개월에 한 번씩 3당 대표 회담을 하겠다'고 말해 저도 이번에 꼭 대통령께서 하셔야 한다고 촉구를 했는데, 응해주시고 회담에 초청해준 것에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북핵 문제나 사드 문제가 의제로 오르지 않겠느냐는 추측에 대해서는 "특별한 의제에 대해서는 조율이 없었다"며 "아마 대통령께서도 하실 말씀을 하실 거고, 저도 대통령께 드릴 말씀은 드리겠다. 국민의 생각과 국민의당 생각을 충분히 말씀드릴 수 있는 기회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오는 12일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대표들과 함께 미국순방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청와대 회동 일정 탓에 출국 시간을 밤늦은 시각으로 변경했다.

미국 순방 계획에 대해서는 "미국 조야나 교포사회에 한미우호관계, 북핵 문제의 한미공동대응, 특히 사드 배치에 대해서 우리 국민과 국민의 당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7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사드 배치 반대 당론을 거듭 재확인하면서도 "그러나 국민의당은 사드 배치 찬성 의견도 존중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국민의당이 호남고속철도 무안공항 우선 착공안을 반대했다'는 내용의 비판 현수막을 내건 단체를 고발한 것에 대해서 박 위원장은 "송정∼무안공항∼목포 노선이 일관된 입장인데 무안 지역 단체들이 국민의 당과 저를 비난하는 현수막을 내건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또 "송정∼무안공항∼목포 노선이 확정되도록 최대로 노력하고, 그것에 대해서 기재부에서 반대하면 KTX 노선 공사를 거부하겠다"고 말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