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 때 특정 후보 명함 돌린 순천시의원 벌금 80만원

송고시간2016-09-11 10:58

(순천=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 형사부는 지난 4월 총선에서 특정 후보 명함을 나눠 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이모 순천시의원에 대해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특정 후보의 명함 13장을 나눠준 것은 유권자의 자유로운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쳐 선거의 공정성을 해칠 위험성이 있다"며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는 점, 이 사건 범행 외에 아무런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사유를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순천 시내 상가를 방문해 업주와 손님들에게 특정 후보 명함 13장을 나눠준 혐의로 기소됐다.

이 의원의 1심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은 유지된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