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40년전 대지진' 탕산서 잇단 지진…주민불안 고조

송고시간2016-09-11 09:33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40년 전 대지진이 발생한 중국 허베이(河北) 탕산(唐山)에서 최근 잇단 지진으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지진센터는 전날 오후 6시 9분 탕산시 카이핑(開平) 구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10㎞라고 밝혔다. 이날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지진의 중심은 탕산시에서 13㎞, 베이징에서 170㎞ 떨어진 지점이다.

탕산시의 한 주민은 침대에서 강한 진동을 느꼈으며 약 8초간 지속됐다고 말했다.

탕산에서는 이에 앞서 지난달 21일, 22일, 27일에도 규모 3.1, 3.2, 3.1의 지진이 각각 발생해 최근 잇따른 지진으로 인한 주민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탕산에서는 1976년 7월 28일 규모 7.8의 대지진으로 24만 명 이상 숨졌다. 당시 지진은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 400개에 맞먹는 수준일 정도로 파괴력이 엄청나 탕산은 지진 발생 23초 만에 거의 모든 건물이 무너져 폐허가 됐다.

1976년 탕산 대지진
1976년 탕산 대지진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