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러글라이딩 20대 회사원, 난기류로 추락 중태

송고시간2016-09-11 07:59


패러글라이딩 20대 회사원, 난기류로 추락 중태

패러글라이딩[연합뉴스 자료사진]
패러글라이딩[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20대 회사원이 패러글라이딩하다가 200m 상공에서 추락하는 바람에 중태에 빠졌다.

11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4시 30분께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 상공 200m 지점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김모(28·회사원)씨가 매립지 공사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머리 등을 크게 다친 김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태다.

김씨와 함께 패러글라이딩하던 이모(26·대학생)씨는 경찰에서 "10일 오후 2시께 부산 서구에 있는 산 정상에서 김씨를 포함한 동호회원 8명이 이륙해 2시간 30분가량 비행하다가 난기류를 만났다"면서 "이때 200m 상공에 있던 김씨의 패러글라이더 캐노피(날개) 일부가 접히는 바람에 추락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또 "캐노피 덕분에 수직으로 떨어지지 않고 나선형으로 추락했지만 충격이 컸을 것"이라며 "김씨가 보조 낙하산을 이용하지 못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이 동호회에서 활동해온 김씨는 140차례가량 비행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