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테헤란·중국 충칭에 경기통상사무소 추가 설치

송고시간2016-09-11 06:58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이란 테헤란과 중국 충칭(重慶)에 GBC(경기통상사무소·Gyeonggi Business Center)를 내년 3월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GBC는 독자적으로 해외진출이 어려운 도내 중소기업을 대신해 시장조사, 거래선 발굴, 거래 주선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도는 인도 뭄바이, 러시아 모스크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미국 LA, 중국 상하이·선양·광저우, 베트남 호찌민 등 총 6개국, 8곳의 GBC를 운영 중이다.

GBC는 지난 2년 6개월 동안 5천여 개 기업의 해외활동을 지원해 26억1천90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성과를 거뒀다.

도는 내년에 대륙별 거점 GBC를 만들고 터키 이스탄불과 아프리카(도시 미정)에도 GBC를 확충할 예정이다.

또 미국 LA·뉴욕, 중국 상하이, 브라질 상파울루 등 3개국, 4곳의 GTC(섬유마케팅센터·Gyeonggi Textile Marketing Center)와 통합해 GBC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경기도주식회사와 연계해 중소기업 제품의 판촉 기능도 강화한다. 도가 출자해 11월 출범 예정인 경기도주식회사는 우수한 제품과 기술력을 갖춘 도내 중소기업의 통합 브랜드 구축, 판로 개척, 마케팅 지원 등을 담당한다.

박신환 도 경제실장은 "떠오르는 신흥시장에서 공격적이고 다양한 마케팅 사업을 추진해 판로를 확대하고 GBC 내적으로는 성과중심의 조직운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