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산 챙기세요"…늦더위 이어지다 전국 곳곳 소나기

송고시간2016-09-11 05:36


"우산 챙기세요"…늦더위 이어지다 전국 곳곳 소나기

서울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내려 경복궁을 찾은 어린이들이 우산을 나눠쓰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내려 경복궁을 찾은 어린이들이 우산을 나눠쓰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추석 직전 일요일인 11일은 늦더위가 이어지다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대기 불안정으로 경기도와 강원 영서에는 오전까지 소나기(강수확률 60%)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또 오후에는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북 내륙에도 소나기(강수확률 60∼70%)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대체로 흐리고 비(강수확률 60∼70%)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예상 강수량은 5∼30㎜다.

기상청은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수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2.2도, 인천 22.2도, 수원 21.4도, 춘천 19.9도, 강릉 19.7도, 청주 21.4도, 대전 20도, 전주 19.9도, 광주 19.1도, 제주 23.1도, 대구 20.7도, 부산 21.2도, 울산 19도, 창원 20.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3도에서 30도로 전날과 비슷할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5m로 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해상에서는 천둥·번개가 치거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어로 활동을 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또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해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을 수 있어 피해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