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보고관 "옥시 본사, 진심어린 사과하고 보상해라"

송고시간2016-09-11 06:00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태 교훈 국제사회 공유도 권고…영구 기념물도 제안

(제네바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김효정 기자 = 유엔 인권특별보고관이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고를 일으킨 옥시레킷벤키저(옥시·현 RB코리아)에 재발 방지를 위해 이번 사태의 잘못과 교훈을 국제사회와 공유하라고 권고했다.

배스컷 툰칵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유해물질 특별보고관은 13일(현시지간) 개막하는 제33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발표할 방한 결과 보고서를 최근 OHCHR을 통해 공개하면서 옥시 측의 사과와 보상도 촉구했다.

툰칵 특별보고관은 지난해 10월 12∼23일 방한해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실태와 정부 대응, 입법 체계를 확인하고 산업계 전반의 유해물질 관리 실태 등을 점검했다. 유엔 특별보고관이 환경 문제를 유발한 기업에 투명한 사고 경위 공개와 사과 및 보상을 촉구한 것은 처음이다.

가습기 살균제 제조업체 중 가장 많은 피해를 준 영국 옥시 본사가 사고 경위와 책임 규명에 비협조적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이 문제가 다뤄지게 됐다.

배스컷 툰칵 유엔 특별보고관
배스컷 툰칵 유엔 특별보고관

배스컷 툰칵(Baskut Tuncak)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유해물질 특별보고관이 지난해 10월 23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 인권·환경 정책과 오염물질 피해 실태, 정부 대응 등과 관련해 조사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툰칵 보고관은 영문 24쪽 분량의 방한 결과 보고서에서 레킷벤키저에 "유사한 사고의 재발 방지 조치를 시행하라"며 "다른 정부와 기업이 비슷한 실수를 피할 수 있도록, 교훈을 국제사회와 공유하라"고 권고했다.

또 "모든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중요한 장소에 영구적인 기념물(commemoration)을 세우도록 제안한다"며 효과적인 구제책을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드러나지 않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도 강조했다.

툰칵 특별보고관이 제안한 '영구적인 기념물'은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고의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기억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올해 시행한 '환경오염피해 배상책임 및 구제에 관한 법률'을 포함해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등 유해물질 관련 법률의 보완과 피해자 구제를 정부에 촉구했다.

툰칵 특별보고관은 입법 결함 때문에 국가가 국민의 인권과 건강 보호라는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유해물질 정보에 접근하는 권리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