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늬만 자율학습'…강원 강제학습 관행 여전

송고시간2016-09-11 09:00

학생 의사에 따라 결정·18개 시군 중 고성군이 유일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자율학습 신청하지 않으면 수능 원서 안 써준다"

강원 춘천 시내 한 고등학교 학생들은 방과 후 자율학습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가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이 말을 듣고 울며겨자먹기식으로 찬성란에 동그라미를 그려 제출했다.

야간 자율학습하는 학생들.
야간 자율학습하는 학생들.

학생 자율적인 판단에 맡긴 결과 신청률이 저조하다는 지적을 받자 담임교사는 학생들을 진로와 직결된 압박 카드를 꺼내 든 것이다.

학교에서 다 해 줄 수 없는 분야를 학원이나 개인 교습을 통해 보충하려던 학생들의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강원 일부 지역에서 방과 후 자율학습이 아직도 사실상 강제적으로 이뤄지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교육청이 최근 도내 89개 고등학교의 1학년 1개 반을 대상으로 표집 조사를 한 결과 자율학습이 학생들의 의사에 따라 결정되는 곳은 18개 시·군 가운데 고성군이 유일했다.

시 단위 가운데 자율학습 선택권 미반영률은 태백이 13.6%로 가장 높았고, 춘천 12.2%, 원주 9.2%, 속초 양양 6.4%, 삼척 4.0%, 동해 2.8% 순이었다.

군 단위 농촌 지역은 도심지역보다는 조금 사정이 나았다.

자율학습 선택권이 반영되지 않은 비율은 영월 11.8%, 평창 5.2%, 홍천·양구 4.1%, 정선 3.0%, 횡성 2.4%, 인제 1.5%, 화천 1.1%, 고성 0% 등이다.

도내 고등학교의 평일 야간자율학습 참여율은 정선 81.5%, 평창 70.6%, 춘천 69.5%, 삼척 65.9% 등이다.

학생들의 자율적인 판단이 보장된 고성군 고등학교의 야간자율학습 참여율은 33.8%다.

도 교육청은 최근 '학생의 정규교육과정 외 학습 선택권 보장에 관한 조례' 공포하고 강제 자율학습 제로(0)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보충수업과 자율학습은 학생 판단에 따라 자율적으로 운영되도록 하고, 학생들의 자율적인 활동을 지원해 사교육을 경감할 방침이다.

또 학생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학습 능력을 키울 기회와 공간을 제공하고, 스스로 선택하고 책임지는 민주적인 학교 문화를 조성하기로 했다.

나아가 매주 수요일은 보충수업과 자율학습이 없는 날로 지정할 예정이다.

강원교육청은 "조사결과 학생들의 자율학습 선택권이 지역에 따라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학생들의 자율적인 학습선택권이 보장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