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에서 한 끼 정도는 거뜬히"…요리에 눈뜬 퇴직남들(종합)

송고시간2016-09-11 11:16

요리 재미에 푹 빠져든 남성들 많아…'먹방' 인기도 한몫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삼식이 소리를 안 들으려면 밥하고 밑반찬 정도는 할 줄 알아야죠."

퇴직한 뒤 집에서 세 끼를 꼬박꼬박 찾아 먹는 남성들을 우스개 삼아 지칭하는 신조어가 '삼식이'다. 은퇴남들이 집에서 부인이나 딸이 차려주는 밥상을 받는 시대가 지난 지 한참 오래다.

요리하는 은퇴남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요리하는 은퇴남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시 여성회관 마산관이 운영하는 '아버지 요리교실' 수강생들이 지난 9일 새송이버섯장조림 조리법을 배우고 있다.

경남 창원시 여성회관 마산관은 2014년부터 남성들을 겨냥해 평일에 한번 요리강습을 하는 '아버지 요리교실'을 연다.

수강생 대부분은 지긋한 나이다.

강웅기 창원시 여성회관 운영담당은 "딱히 수강생 범위를 정하진 않았지만 은퇴 전후 50∼60대 남성들이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3개월(12주)짜리 아버지 요리교실 수강 인원은 24명 정도.

이 요리교실은 신청을 받기 시작한 첫날 한 시간 만에 수강인원이 다 차 대기자가 생길 정도로 꽤 인기가 있다.

지난번에는 몸이 아픈 부인에게 자신이 만든 요리를 먹여보고 싶다며 70살이 넘은 할아버지가 무려 9개월 동안 아버지 요리교실을 수강한 적도 있었다.

은퇴 남성들이 요리에 관심을 두는 이유는 뭘까.

강영옥 아버지 요리교실 강사는 우선 요즘 여성들이 집에서 남편만 바라보며 요리를 할 정도로 한가하지 않은 점을 꼽았다.

강 강사는 "나이 드신 여성분들도 다 바쁘다"며 "직장이 있거나 친구들 만나는 등 바깥일이 많아 옛날처럼 남편들 하루 세끼 밥을 다 차려줄 정도로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게 가장 큰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두 번째로 요리에 대한 남성들의 시각이 많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요즘 TV에서 훤칠한 남성 쉐프들을 간판으로 내세우는 요리 프로그램이 꽤 많다.

나이 많은 남성들도 TV 영향으로 남성이 부엌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칼질을 하는 데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부엌일은 여성들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이 옅어진 것이다.

지난 9일 만난 아버지 요리교실 수강생들은 대부분 처음 요리에 도전하는 남성들이었다.

몇몇은 밥상에 차려진 밥만 먹었지 아예 부엌에 얼씬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하나라도 놓칠라[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나라도 놓칠라[연합뉴스 자료사진]

요리교실을 수강한 이유는 제각각이다.

전형덕(71)씨는 "지금까지는 골프·수영 등 개인 취미활동을 많이 했는데 이제는 가족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취미를 찾다 보니 요리를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만든 음식을 꼭 먹어보고 싶다는 가족들의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황정수(65)씨는 여성회관 근처 딸네 집을 오가면서 수강생 모집 현수막을 보고 신청을 했다.

그는 "요리 수업을 다 마치면 설거지까지 깨끗이 해야 하는데 밥하는 게 어렵고 귀찮다는 걸 인제야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요리교실에서 배운 대로 얼마 전 집에서 손수 콩나물밥과 미역국을 만들어 가족들을 놀라게 했다.

김철규(59) 씨는 집에서 술을 마시려고 요리를 배운다고 했다.

그는 "집에서 소주 한잔 하며 먹을 안주를 내 손으로 요리하려고 앞치마를 둘렀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돼지고기 두루치기, 닭볶음탕, 낙지 볶음 등을 직접 조리해 보고 싶다고 했다.

이유야 어쨌든 뒤늦게 음식을 조리하는 재미에 푹 빠져들었다.

요리법 배우는 은퇴남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요리법 배우는 은퇴남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강생들은 평생 접하지 않았던 '요리'라는 새로운 세계에 호기심이 왕성했다.

"전복 내장은 떼야 하나요", "물은 얼마만큼 붓지요", "청주대신 소주를 넣어도 되나요"라고 질문을 거듭했다.

한 수강생은 "마누라가 만드는 방법과는 다른 것 같은데…"라며 볼펜으로 레시피를 종이에 적어가며 열중했다.

아버지 요리교실을 여는 목적은 남성들이 혼자서 끼니를 거뜬히 해결하도록 돕는 데 있다.

밥과 밑반찬, 간단한 국이나 찌개를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가르쳐 준다.

이날 아저씨 수강생들은 앞치마를 두른 채 전복죽과 새송이버섯 장조림 조리법을 행여 놓칠세라 꼼꼼히 메모해가며 배웠다.

한 수강생은 추석에 도전해볼 만한 음식을 가르쳐 달라고도 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