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관광 효과' 위해 "속초·동해항 자유항 지정 시급"

송고시간2016-09-11 08:11

강원도, 법무부에 공식 지정 요청…강원경제인도 촉구 성명

속초항 입항하는 7만5천t급 크루즈 [연합뉴스 자료사진]
속초항 입항하는 7만5천t급 크루즈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급증하는 동북아 관광시장 수요 선점을 위해 속초·동해항의 자유항 지정에 나섰다.

도는 최근 법무부에 속초항의 자유항 지정을 건의했다.

올림픽 관광 효과를 선점하려면 선제로 출입국 절차가 간소해야 하기 때문이다.

양양국제공항이 240시간 무비자 공항으로 지정된 만큼 인근 바닷길 역시 무비자입국이 가능한 자유항으로 지정해야 시너지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특히 내년 7월 재개 예정인 속초∼러시아 자루비노∼중국 훈춘 간 북방항로와 속초 크루즈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평창올림픽 기간 시범적으로라도 무비자항 운영이 필수다.

이를 통해 앞으로 기간 연장을 비롯해 자유항 지정 등 후속 조치가 가능하다.

자유항은 무비자를 비롯해 수입품에 세금을 부과하지 않고 가공, 재수출할 수 있도록 국가가 지정한 항구다.

러시아는 연해주 일대를 자유항으로 지정, 동북아 물류 선점에 나선 상태다.

현재 정부가 실무 차원에서 자유항 지정에 따른 검토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경제인들도 도의 자유항 지정 추진에 힘을 보탰다.

강원경제인연합회는 최근 성명을 내고 속초·동해항의 자유항 조기 지정을 촉구했다.

속초·동해항이 자유항으로 지정되면 침체한 동해안권 경제발전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러시아 자루비노, 블라디보스토크 항과 시베리아 대륙횡단 철도, 유럽을 연결하는 철도·해상 복합 수송 루트 개발은 물론 앞으로의 북극 항로 선점과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가 앞당겨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도 관계자는 11일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동북아 관광객이 가장 간단한 입국·통관 절차로 도를 오갈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자유항 지정을 정부에 요청했다"며 "속초∼자루비노∼훈춘을 연계하는 한·중 경제협력 벨트 구축 계획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