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중학 부교재서 간토대지진 '조선인학살' 제외 검토

학자 70여명, 요코하마시교육위에 반대 의견서 제출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 교육위원회가 자체적으로 발행하는 중학교 부교재에서 간토(關東)대지진 직후 발생한 조선인학살 관련 내용을 제외할 것을 검토하자 학자 수십명이 반발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민단체 '역사를배우는시민회·가나가와'가 올해 발행될 예정인 중학교 부교재 내용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한 결과, 관동대지진 관련 설명부분 중 조선인 학살에 대한 기술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조선인학살을 연구하는 야마다 쇼지(山田昭次.83) 릿쿄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연구자 70여명은 이날 관련 내용을 제외해선 안 된다는 의견서를 요코하마시교육위에 제출했다.

야마다 교수는 "학살은 학문적으로도 증명된 것"이라며 "아이들에게 역사의 교훈을 제대로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연구자는 교육위가 "사실을 없었던 것으로 하려 한다"며 내용 변경을 요구했다.

요코하마시교육위는 아사히신문에 "부교재 내용은 편집 중이어서 답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요코하마시에선 이전에도 부교재에 기술하는 간토대지진 조선인학살 관련 내용을 두고 논란이 인 적이 있다.

시교육위는 2013년 중학생 부교재인 '알기쉬운 요코하마'에서 '조선인 학살'로 기술된 부분을 '조선인 살해'로 변경했고, 군대나 경찰의 관여에 대한 내용도 제외했다.

2012년에는 같은 부교재에서 대지진 당시 자경단 이외에 군대와 경찰도 "조선인에 대한 박해와 학살을 자행했다"는 부분에 대해 시의회 일부에서 반대 의견이 제기되자 "표현 등에 오해를 일으키는 부분이 있다"며 해당 부교재를 회수했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도쿄를 비롯한 간토(關東) 지방에서 발생한 대지진으로, 당시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조선인 수천명이 일본군과 경찰, 자경단 등에 학살됐다.

간토대학살 93주년…조선인 희생자 추도
간토대학살 93주년…조선인 희생자 추도(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간토(關東)대지진 발생 93주년인 1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스미다(墨田)구 요코아미초(橫網町)공원에서 당시 학살된 조선인 희생자를 추도하는 행사가 열렸다. '간토대지진 93주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실행위원회'가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 앞에서 개최한 추도식에서 김순자 한국전통예술연구원 대표가 진혼무를 추고 있다. 2016.9.1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09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