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상륙작전 66주년…월미도서 '폭격 희생자 위령제'

송고시간2016-09-11 13:00

귀향대책위 "국방부·인천시 원주민 피해 외면"


귀향대책위 "국방부·인천시 원주민 피해 외면"

2008년 열린 월미도 폭격 희생자 위령제[연합뉴스 자료사진]

2008년 열린 월미도 폭격 희생자 위령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월미도 원주민 귀향대책위원회는 인천상륙작전 66주년을 맞아 1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월미공원에서 '월미도 미군 폭격 민간인 희생자 위령제'를 열었다.

위령제에는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 유족, 시민단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희생자 영령에 대한 묵념, 헌화, 추모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들은 지난 1950년 9월 10일 '월미도 미군 폭격 사건'으로 희생된 민간인들을 추모했다.

또 정부와 인천시에 폭격 후 월미도에서 내쫓긴 주민들을 위한 귀향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인덕 월미도 원주민 귀향대책위원장은 "국방부와 인천시는 월미도 폭격으로 희생된 원주민들을 외면하고 있다"며 "19대 국회 때 자동 폐기된 특별법을 다시 발의하는 방안을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19대 국회에서 이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희생자와 그 유족 등 피해자에 대한 보상안을 담은 특별법이 발의됐으나 처리되지 못하고 자동폐기됐다.

앞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는 2008년 미군 항공기가 인천상륙작전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작전상 주요 전략지였던 월미도를 폭격해 민간인 거주자 100여 명이 희생된 사실을 규명했다.

또 한국과 미국 정부가 협의해 희생자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하도록 권고했으나 지금까지 사실상 아무런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