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핵실험> 핵탄두 소형화 성공했나…北핵무기 '완성' 우려

'증폭핵분열탄' 방식 핵탄두 폭발시험 성공 가능성 제기돼
핵물질·운반체계는 이미 갖춰…핵탄두 탑재 미사일 시험이 다음 수순
北 "핵탄두 폭발 시험"…조선중앙TV 보도
北 "핵탄두 폭발 시험"…조선중앙TV 보도(서울=연합뉴스) 북한은 9일 "핵탄두의 위력 판정을 위한 핵폭발 시험을 단행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핵무기연구소는 이날 성명에서 "이번 핵시험에서는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이 장비한 전략탄도로켓들에 장착할 수 있게 표준화, 규격화된 핵탄두의 구조와 동작, 특성, 성능과 위력을 최종적으로 검토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리춘히 아나운서가 9일 오후 1시 30분(평양시간 오후 1시) '핵무기연구소 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북한이 9일 단행한 제5차 핵실험을 통해 새로 제작한 핵탄두 폭발시험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고 주장하면서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가 완성단계에 들어선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북한 핵무기연구소는 이날 조선중앙TV를 통해 새로 연구 제작한 핵탄두 위력 판정을 위한 핵폭발 시험을 단행했다면서 "전략탄도로케트들에 장착할 수 있게 표준화, 규격화된 핵탄두의 구조와 동작 특성, 성능과 위력을 최종적으로 검토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핵탄두가 표준화, 규격화됨으로써 우리는 여러 가지 분열물질에 대한 생산과 그 이용기술을 확고히 틀어쥐고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된 보다 타격력이 높은 각종 핵탄두들을 마음먹은 대로 필요한 만큼 생산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주장한 핵탄두 폭발시험은 핵폭발 장치를 터뜨리는 게 아니라 탄도미사일에 탑재, 실전에 사용할 수 있는 소형 핵탄두를 만들어 이를 지상 또는 지하에서 폭발시키는 실험을 말한다.

북한이 그들의 주장대로 이에 성공했다면 핵탄두를 탄도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수준으로 핵무기가 사실상 완성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의미다.

北 '9.9절' 核(핵) 도발?
北 '9.9절' 核(핵) 도발?
(베이징 AFP=연합뉴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北 정권수립 68주년(9.9절)인 9일 대형 인공지진이 발생, 북한이 5차 핵실험을 단행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는 이날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북한에서 규모 5.3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중국 베이징의 북한 대사관에 인공기가 게양된 모습.
bulls@yna.co.kr

핵무기 3대 요소는 ▲핵물질 ▲기폭장치 ▲운반체계로 일컬어지는데, 북한은 이중 핵물질과 운반체계는 이미 갖추고 있다. 이 때문에 운반 수단인 스커드와 노동, 무수단,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의 비행 능력을 입증한 만큼 이에 탑재만 한다면 핵무기체계가 사실상 완성되는 것이다.

핵물질은 핵무기를 만드는 데 쓰이는 원료로 플루토늄과 고농축우라늄(HEU)이 대표적이다. 북한은 2010년 말 이후 연간 최대 40㎏의 HEU 생산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우라늄탄 1기 제조에 고농축우라늄 15∼20㎏이 소요된다.

북한은 영변에 있는 5MW 원자로를 통해 플루토늄도 현재 30∼40㎏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6㎏의 플루토늄으로 핵무기 1기를 생산할 수 있다.

마지막 남은 과제는 소형화된 기폭장치로, 이를 미사일 탄두부에 탑재하려면 폭발력은 갖추면서도 500∼600㎏으로 소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이 보유한 탄도미사일의 탄두 중량은 스커드 770∼1천㎏, 노동 700㎏, 무수단 650㎏ 등이다.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 기술을 상당 부분 확보한 것으로 군 당국은 평가해 왔다. 하지만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성공 여부에 대해 우리 군 당국은 여전히 유보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 관계자는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어디까지나 그들의 주장일 뿐"이라며 "이에 대해선 한미가 기술적 측면 등 여러 정황들을 종합적으로 따져 분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에 증폭 핵분열탄 실험을 한 것으로 추정한다. 증폭핵분열탄은 같은 크기의 원자탄보다 2∼5배의 위력을 갖춰 핵탄두 소형화의 핵심으로 꼽힌다.

북한은 지난 1월 4차 핵실험 때도 증폭핵분열탄을 터트렸으면서도 위력은 3차 때와 비슷한 6kt 정도여서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평가됐지만, 이번에는 위력이 최소 10kt에 이르러 성공에 근접한 것으로 보인다.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은 "과거 4차례 핵실험을 통한 기술적 성숙도를 고려하면 핵무기 소형화·탄두화를 실현했을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춘근 과학기술연구원 연구위원도 "핵탄두 폭발시험으로 보인다"면서 "위력은 10∼20kt으로 추정되며 이 정도면 핵무기로서 손색은 없다"고 말했다.

다음 단계는 기폭장치를 제거한 소형화된 핵탄두를 실제로 탄도미사일에 탑재해 터트리는 시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 군사 전문가는 "핵미사일을 전력화하려면 반드시 투발(운반) 수단에 탄두를 장착해 시험 발사하는 것이 필수 절차"라고 말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09 14: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