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성애 "신의 뜻 거스른 죄악" vs "신이 부여한 정체성"

NCCK, 동성애 주제로 이야기마당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동성애는 한국교회가 맞서야 할 악(惡)인가?

진보 성향 개신교 교단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는 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차별 없는 세상을 꿈꾸는 이야기마당-다양한 시선'을 열고 동성애자 등 성 소수자 문제를 논의했다.

한국교회의 '뜨거운 감자'인 성 소수자 문제를 화두로 올린 이날 토론회에는 보수적 입장을 대변하는 이승열 목사(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와 진보 성향의 유시경 신부(대한성공회)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한국교회가 동성애자를 배제하고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데 공감을 이뤘으나 동성애를 어떻게 바라볼지에 대해서는 현격한 시각차를 보였다.

이 목사는 동성애를 죄이자 질병으로 규정하고 회개와 치유를 강조했으며, 유 신부는 성적 지향 역시 하나님이 창조한 결과라며 다양성 차원에서 접근하기를 강조했다.

이 목사는 동성애의 신학적·윤리적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 교회가 치유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목사는 "하나님의 창조 질서에 어긋나고 하나님 뜻에 어긋나는 것을 죄의 문제로 인정하지 않는 태도는 이해하기 어렵다"며 동성애는 신의 섭리를 벗어난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만 이 목사는 동성애를 혐오와 분노의 대상으로 삼는 일부 보수 개신교계의 태도에 우려를 표하면서 차별을 넘어선 포용을 강조했다.

이 목사는 "성 소수자 문제에 대해 한국교회는 그들을 정죄하고 반대하는 차원이 아니고 끌어안고 치유하고 상담할 필요가 있다"며 "목회적 돌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어떤 맞춤형 도움이 필요한지 연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한국교회는 치유와 화해를 통해 하나님과의 의(義)의 관계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유 신부는 동성애를 죄로 보는 보수적 교리 해석에 대해 "성 소수자의 성적 정체성도 하나님이 한 사람에게 주신 원래 그대로의 모습"이라며 "하나님이 지어내신 모든 피조물이 창조의 결과라면, 그 창조의 결과를 어떻게 수긍하고 인정해야 할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유 신부는 또 "특정 성적 지향에 대한 배제와 차별의 선을 인간이 그을 수 없다"며 "하나님이 모든 것을 판단하지, 인간이 인간을 판단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 신부는 "초기 교회에서 예수님 사역의 중심은 당시 사람들이 내쳤던 피부병 환자들, 성문 밖 한센인들, 이방인, 여인 그리고 노예들이었다"며 "만약 당시에도 동성애자라는 그룹이 있었다면 과연 예수님이 그들을 다른 태도로 대했을까?"라고 의문을 던졌다.

또 동성애를 질병으로 보고 치유를 강조하는 입장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유 신부는 "동성애에 반대하는 메이저 그룹이 지닌 성 소수자에 대한 염려는 압력이 되고 폭력이 될 수 있다"며 "실제 그런 염려가 호모 포비아(동성애 혐오)로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유 신부는 성 소수자 인권 운동에 지지를 표하며 "한국교회는 '사랑은 혐오보다 강하다'는 사실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NCCK 동성애 주제 이야기마당
NCCK 동성애 주제 이야기마당(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진보 성향 개신교 교단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는 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차별 없는 세상을 꿈꾸는 이야기마당-다양한 시선'을 열고 동성애자 등 성 소수자 문제를 논의했다. 2016.9.8.
kihun@yna.co.kr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08 1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