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美 핵잠수함, 우리 잠수함 비밀리에 추적" 주장

송고시간2016-09-03 18:30

외무성 대변인 문답서 밝혀…"핵전쟁 날 수 있다"

부산 해군기지에 입항한 美 핵잠수함 오하이오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 해군기지에 입항한 美 핵잠수함 오하이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은 미국 핵잠수함이 지난해부터 자신들의 잠수함들에 대한 추적 작전을 비밀리에 진행하고 있다고 3일 주장했다.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국 핵잠수함들이 지난해부터 조선 동해의 우리나라 주변 국제해역에서 우리 전략 잠수함들에 대한 추적작전을 비밀리에 진행하고 있다는 보도들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미 군부가 이에 대해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있지만, 보도는 미국이 우리 잠수함들을 추적하고 자료를 수집하고 있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라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대변인은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는 언론사를 명시하지 않았다.

대변인은 "미국이 그 누구의 전략잠수함들을 추적한다는 미명하에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예민한 해역들에 핵잠수함들을 들이밀고 있는 것은 사실상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한 것"이라며 "지역 내에서 군사적 우위를 차지하고 패권을 쥐기 위한 흉심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의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과 무력증강책동으로 항시적인 핵전쟁위험이 떠돌고 있는 조선반도(한반도)와 그 주변의 넓지 않은 해역에서 핵보유국들의 전략 잠수함들 사이에 충돌이 일어나는 경우 그것이 핵전쟁으로 번져지지 않는다는 담보는 그 어디에도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는 미국이 원하는 그 어떤 전쟁방식에도 다 상대해줄 수 있다"며 "산생되는 파국적 후과는 전적으로 미국이 책임져야 한다"고 위협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