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北, 안보리 결의 받아들이고 도발적 행동 중단해야"(종합)

송고시간2016-09-03 16:08

朴대통령·아베 총리와 함께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 참석푸틴 "北과 다양한 채널 활용해 첨예국면 해결할 것"朴대통령, 북핵에 "주변국 핵도미노 현상 촉발할 위험한 일"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북한은 국제사회가 채택한 결의안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정을 존중·이행해야 하고 도발적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EEF) 전체 세션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러시아는 핵무기 확산에 결코 반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이 정상적 궤도로 돌아와야 한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굉장히 다양한 채널이 있다. 이런 채널을 활용해서 첨예한 국면을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지역에서는 수십 년간 군사적 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전 세계를 안전하게 하고 이 지역의 평화적 협력을 이루라는 요구는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이어 "최선을 다해 3자(남북러) 협력체를 만들 수 있고 교통, 철도, 에너지 분야에서 남북러 공동 프로젝트에 참여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나아가 (러시아는) 모든 핵무기에 반대한다"면서 "미국과도 마찬가지이고 중국과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박근혜 대통령은 EEF 전체세션에서 동북아에서의 한국의 외교정책을 묻는 질문에 북핵·미사일 문제와 이른바 '아시아 패러독스'를 동북아 지역의 발전 잠재력을 가로막는 두 가지 장애물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북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주변국의 핵 도미노 현상을 촉발할 수도 있는 위험한 일일 뿐 아니라 역내에 군사적으로 또 안보적으로 불안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핵심요인"이라면서 "국제사회 공조와 단합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 대북결의를 충실하게 이행,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그 이외에는 다른 선택 여지가 없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끼게 함으로써 북한이 시간 벌기를 위한 그런 대화가 아니라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나와 나라 발전을 시키겠다는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나오게 하자는 것이 (대북) 압박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이 지역 국가들이 서로 상호 경제적인 의존은 심화되고 있는 반면에 역사문제나 영토문제로 인해 역내 정치안보 분야 갈등이 늘어나고 있는 소위 아시아 패러독스 현상이 있다"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역내 국가 간 상호신뢰, 불신을 해소하고 소통과 대화를 통해 신뢰를 쌓아가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에 대해 "지금 북한 문제 때문에 조금 주춤하기는 하지만, 북한을 빼고도 해나감으로써 오히려 나중에 북한을 끌어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결국 모든 것을 잘 이뤄나가기 위한 선결 과제가 북핵·북한 문제"라면서 "이 문제가 해결돼야만 유라시아 대륙의 진정한 평화와 공동번영의 새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EF 전체 세션에는 박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