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녕 폐기물 보관창고서 불…200여㎡ 소실

송고시간2016-09-03 15:19

(창녕=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3일 오전 7시 25분께 경남 창녕군 도천면 폐기물 보관창고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축사로 쓰이던 창고 8개동 중 1개동, 200여㎡를 태우고 7시간여 만에 초기 진화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창녕 폐기물 보관창고 화재. [경남도 소방본부 제공 영상 캡처]
창녕 폐기물 보관창고 화재. [경남도 소방본부 제공 영상 캡처]

불에 탄 폐기물이 물로 쉽게 끌 수 없는 알루미늄슬러지여서 소방당국이 진화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완전 진화하는 데도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알루미늄슬러지는 마른 모래 등으로 진화해야 하지만 이날 경남에 많은 비가 내려 마른 모래를 구하기가 쉽지 않아 진화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

소방당국은 이 창고 소유주 등을 상대로 정확한 피해액과 화재원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