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실가스 배출 G2' 미·중 파리협정 공식 비준(종합)

송고시간2016-09-03 19:32

항저우 G20 앞두고 협정 비준서 반기문 총장에 제출

오바마 "지구 구하기로 한 순간"…반총장 "연말까지 발효 낙관"

(항저우·베이징=연합뉴스) 정주호·심재훈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항저우(杭州)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막을 하루 앞둔 3일 파리 기후변화 협정을 공식 비준했다.

이날 미국과 중국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양자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서 파리협정 비준서를 함께 전달했다.

외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앞서 "우리의 지구를 구하자고 결정하는 순간"이라며 파리협정의 비준을 확인했고 시 주석도 "우리는 기후변화에 대처할 혁신적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8%를 점하면서 세계에서 탄소배출량이 가장 많은 두 나라인 미국과 중국의 비준으로 파리기후협정이 구속력 있는 국제조약 단계로 효력을 발휘할 동력도 마련하게 됐다.

퇴임을 4개월 앞둔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의 거센 비판과 반대 속에서 기후변화 공동대응 노력을 임기 마지막 해의 핵심과제 중 하나로 추진해왔다.

이날 전국인민대표회의를 통해 파리협정을 비준한 중국도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와 함께 파리협정 서명의 적극적 주동자로서 기후변화 대책을 주도한다는 이미지를 심게 됐다.

지난해 12월 11월 세계 196개국 정상과 대표들이 모인 제21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합의된 이 협정은 산업화 이전 수준과 비교해 지구의 평균 온도가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계 각국은 지구의 날인 4월 22일부터 비준 절차를 시작해 현재 22개국이 비준을 마친 단계다. 하지만 이들 국가의 탄소배출량 비중은 1%에 불과하다. 이 협정은 55개국 이상이 비준하고, 비준국의 탄소배출량이 전 세계 배출량의 55% 이상이 되면 발효된다.

반 총장은 "연말까지 협정이 발효될 것으로 낙관한다"며 뉴욕에서 고위급 행사를 진행해 다른 국가 지도자들도 파리협정을 공식 비준하도록 초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전문가들은 중국과 미국의 비준 합류로 올해 말까지 55% 기준을 달성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중 파리기후협정 공동 비준 발표
미중 파리기후협정 공동 비준 발표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