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영호 망명 후 영국주재 北외교관들 '두문불출'"

송고시간2016-09-03 11:43


"태영호 망명 후 영국주재 北외교관들 '두문불출'"


[런던 EPA=연합뉴스.자료사진]영국 런던의 북한대사관으로 지난 2013년 4월 찍은 사진.



[런던 EPA=연합뉴스.자료사진]영국 런던의 북한대사관으로 지난 2013년 4월 찍은 사진.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태영호 주영(駐英) 북한대사관 공사의 한국 망명 이후 런던에 근무하는 북한 외교관들이 두문불출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일 보도했다.

런던에서 활동 중인 김주일 국제탈북인연대 사무총장은 RFA에 "태 공사 망명이 공개된 이후 (런던 서부 외곽에 있는) 북한 대사관 앞을 가 봤지만, 외부와 통하는 문이 잠겨 있었고 오가는 사람이 없었다"면서 "2주 정도 지난 현재까지 비슷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북한 대사나 대사관 직원의 소환과 같은 특이 상황도 감지되지 않았다면서 "예전에는 야시장 같은 곳에서 가끔 북한 외교관이나 가족의 모습을 봤지만, 최근에는 못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국에 사는 북한 외교관이나 가족들이 다른 곳보다 물건을 싸게 구매할 수 있는 야시장을 즐겨 찾았지만, 태 공사 망명 이후 대외 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