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리우 패럴림픽에 2명 출전…수영선수 육상으로 '전업'

송고시간2016-09-03 11:06

2012년 런던 대회 이어 2번째 참가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이 오는 8일 개막하는 2016 하계 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에 선수 2명을 출전시킨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일 보도했다.

대북 소식통은 VOA와 전화인터뷰에서 "2012년에 이어 두 번째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북한은 육상의 장거리 달리기와 원반던지기에 각각 참가시킨다"면서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김문철 위원장 등 북한 선수단이 지난 2일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밝혔다.

리우 패럴림픽 공식 웹사이트에는 북한에서 김철웅과 송금정 등 2명이 출전하는 것으로 나와 있다.

시각장애인 김철웅은 2014년 인천 아시아장애인경기대회에서 수영 종목에 출전했었지만, 이번에는 육상으로 종목을 바꿔 5천m에 출전한다.

또 인천 아시아장애인경기대회 여자 탁구에 출전했던 송금정은 육상 원반던지기로 전환해 이번 대회에 나선다.

이밖에 북한은 이번 패럴림픽에 탁구와 수영 선수를 '와일드카드'로 출전시키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 175개국, 4천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오는 19일까지 23개 종목에 걸린 528개의 금메달을 놓고 경쟁한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