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벌초행렬 겹쳐 고속도로 정체…"정오께 절정"

송고시간2016-09-03 10:27


추석 벌초행렬 겹쳐 고속도로 정체…"정오께 절정"

고속도로 정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속도로 정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토요일인 3일 전국 고속도로는 나들이 차량에 추석 벌초행렬이 겹쳐 아침부터 정체가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오산나들목→안성분기점 12.5㎞, 천안나들목→천안분기점 6.1㎞ 등 총 35.9㎞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도 북수원나들목→동수원나들목 6.4㎞, 신갈분기점→양지나들목 20.3㎞ 등 총 26.7㎞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 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 역시 화성휴게소→서평택분기점 8.2㎞, 서평택분기점→행담도휴게소 16.5㎞ 등 총 24.7㎞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도 마장분기점→호법분기점 1.8㎞, 동서울만남휴게소→곤지암나들목 22.5㎞ 등 총 26.0㎞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한다.

상행선은 경부고속도로 기흥나들목→수원신갈나들목 4.6㎞, 달래내고개→서초나들목 6.0㎞ 등 총 10.6㎞ 구간에서 다소 막히지만 대체로 소통이 원활하다.

현재까지 수도권을 빠져나간 차량은 15만대, 들어온 차량은 9만대다. 이날 총 44만대가 수도권을 나가고 41만대가 들어올 것으로 예측됐다.

도로공사는 이날 차량 총 477만대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는 벌초하러 가는 차량이 많아 평소 주말 평균인 450만대보다 고속도로 이용 차량이 많다고 설명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하행선 정체는 오전 11시∼정오께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6∼7시께 해소될 전망"이라면서 "상행선은 오후 6∼7시께 가장 많이 막혔다가 오후 7∼8시께 소통이 원활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