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추경안 처리는 다행…정의장 진정한 사과 있어야"

송고시간2016-09-03 10:30

"편가르고 정쟁유발…정치적 중립 확보할 국회법 개정 필요"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은 3일 이틀간 파행을 빚은 정기국회가 전날 극적으로 정상화한 것을 다행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정세균 국회의장을 파행의 '원인 제공자'로 거듭 지목하면서 사과를 촉구했다.

김현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추가경정예산안이 늦게나마 처리된 것은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환영했고, 민경욱 원내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국회 파행이 원만하게 타결돼 추가경정예산안이 처리돼 다행"이라고 했다.

새누리당은 그러나 정 의장을 향해 여전히 공세의 날을 세웠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나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거취 등 민감한 현안을 놓고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하는 국회의장이 야당 편향적 발언으로 파행을 자초했다는 것이다.

새누리당 김현아 대변인
새누리당 김현아 대변인

김 대변인은 "정 의장은 국회의장 본분을 망각한 채 한쪽 입장만 대변하는 편향된 개회사로 본회의 파행을 자초했다. 각 당의 의견을 조정하고 중재해야 할 국회의장이 앞장서 국회를 편 가르고 정쟁을 유발한 것"이라며 "대한민국 의회 민주주의를 송두리째 뒤흔든 폭거였다"고 비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국회 운영에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판 역할을 해야 할 국회의장이 노골적으로 한쪽 편을 들며 국회 전체를 위기에 빠뜨리는 불상사가 다시는 없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국회의장의 정치적 중립을 실효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국회법 개정이 절실해졌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새누리당은 이번 추경안 처리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단결된 모습과 지혜로 20대 국회의 시작을 끌어냈다"며 "앞으로도 법과 원칙을 지키는 국회, 경제와 안보, 민생을 우선하는 20대 국회를 만들겠다. 국회의장과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어제 본회의의 추경안 처리는 끝이 아닌 '일하는 국회'의 시작"이라며 "이를 위해서라도 정 의장의 진정한 사과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민경욱 원내대변인
새누리당 민경욱 원내대변인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