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 SNS돋보기> 갤노트7 250만대 전량 교환…"통 큰 결정"

송고시간2016-09-03 11:37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회사의 비용 손실을 감수하고 통 큰 결정을 내린 삼성전자는 잘했다. 이번 일을 소비자들로부터 보다 나은 신뢰를 회복하는 기회로 삼기 바람."(다음 아이디 '등대지기')

삼성전자가 2일 갤럭시노트7의 일부 배터리에서 결함을 확인하고, 한국과 미국을 포함한 10개국에서 판매한 250만대 전량을 신제품으로 교환해주기로 했다. 리콜 비용은 1조원에서 1조5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인터넷에서는 삼성전자의 이번 결정을 환영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네이버 아이디 'redm****'는 "삼성전자, 눈 앞의 이익보다 더 큰 기업 이미지를 선택했네요. 참 멋진 결정입니다"라고 반겼다.

같은 포털 이용자 'drea****'도 "장기적으로 봤을 때 정말 잘한 결정이다. 흔히 장사(기업)는 신뢰가 생명이라 말하지만 실천하기가 쉽지 않지. 당장 눈앞의 이득에 대처가 미흡했다면 신뢰를 잃고 삼성제품 구매자가 확 줄었을 거다"라고 평가했다.

"웬만하면 부분적 대처로 버틸 수도 있겠구만. 정말 과감한 대처로군"(네이버 아이디 'wind****'), "책임지는 모습 멋지다"('anwo****'), "현명한 판단입니다. 환영합니다"('juba****') 등의 댓글도 달려 있다.

다음 누리꾼 '평양여신'은 "빠른 대처로 더 큰 신뢰를 얻게 되는 기회가 되었으면"이라고 바랐고, 네이버 네티즌 'ksm_****'는 "더 값진 신뢰를 얻었으니 손해가 손해가 아니었음을"이라고 격려 글을 올리기도 했다.

다른 기업에서 유사 사례가 발생했을 때 리콜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누리꾼도 많았다.

네이버 아이디 'yooj****'는 "전량 교체, 환불, 리콜이라니 대단하다! 다른 기업들도 실수를 하면 이렇게 인정하고 소비자들에게 보상해주면 좋겠다"고, 다음 이용자 'GGunS'는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고자 한 삼성의 탁월한 선택. 앞으로 우리나라 기업들이 이런 부분을 많이 본받았으면 한다"고 바랐다.

반면 네이버 누리꾼 'tei3****'는 "대단한 게 아니고 (리콜이) 상식에 맞고 당연한 거다"라고 지적했고, 다음 이용자 'kyarga'는 "제대로 확인도 안 하고 판매를 왜 하냐"고 따지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aupf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