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만난 아베 "북한 핵·미사일에 엄격 대응해야"

송고시간2016-09-03 08:13

푸틴 "北 핵보유국 인정 못해…6자회담 재개 중요"


푸틴 "北 핵보유국 인정 못해…6자회담 재개 중요"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2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엄격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교도통신이 3일 전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지난달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쏜 것은 (종전 미사일 발사 등과는) 질적으로 다른 새로운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확한 위반"이라며 "안보리에서 엄격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북한이 핵보유국으로 인정받으려는 시도는 용납할 수 없다"면서도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6자회담 재개가 중요하다"고 했고, 아베 총리는 "회의를 위한 회의는 의미가 없는 만큼 구체적 성과를 도출해야 한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조기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포함한 여러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러시아와 계속해서 협력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악수하는 아베와 푸틴
악수하는 아베와 푸틴

(블라디보스토크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왼쪽)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6.9.2
sewonlee@yna.co.kr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