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축구> 슈틸리케호, 말레이시아 출격…'시리아 잡고 2연승 가자!'(종합)

송고시간2016-09-03 15:16

시리아 역대전적 3승2무1패 우위…'방심은 금물'

6일 시리아와 말레이시아 세렘반에서 최종예선 2차전

시리아 전 앞둔 축구대표팀
시리아 전 앞둔 축구대표팀

(파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이 2일 오전 경기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회복훈련을 하며 러닝을 하고 있다. 전날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둔 대표팀은 오는 6일 말레이시아에서 시리아와 최종예선 2차전을 치른다. 2016.9.2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중국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에서 1골차 진땀승을 거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A조 최약체로 손꼽히는 시리아를 상대로 '2연승 달성-조 1위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다. 다만 중국전과 마찬가지로 방심은 금물이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일 오후 4시 35분 인천공항에서 시리아와 월드컵 최종예선 A조 2차전(한국시간 6일 21시)이 치러질 말레이시아 세렘반으로 출발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출국에 앞서 "최종예선에서는 2차 예선 때와 같은 대승이 나오기 어렵다. 중국전에서 힘겹게 이겼는데 당시 경기를 교훈 삼아 시리아전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승리의지를 다졌다.

이번 경기는 시리아 홈에서 열려야 하지만 내전 때문에 개최할 수가 없어 말레이시아 세렘반에서 중립경기로 치러진다.

우여곡절도 많았다.

애초 시리아축구협회는 한국과 홈 경기를 레바논에서 열겠다고 신청했지만, 레바논의 안전 문제가 대두해 취소됐다.

마카오축구협회가 시리아의 4차례 홈경기를 모두 유치, 순조롭게 풀려나가는 듯했던 경기장 문제는 마카오와 시리아축구협회의 협상이 막판에 깨지며 경기 날짜 엿새를 남기고 취소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슈틸리케 감독의 시리아전 구상?
슈틸리케 감독의 시리아전 구상?

(파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의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2일 오전 경기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회복훈련을 하고 있다. 전날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둔 대표팀은 오는 6일 말레이시아에서 시리아와 최종예선 2차전을 치른다. 2016.9.2
kane@yna.co.kr

아시아축구연맹(AFC)은 급하게 경기 개최지 섭외에 나섰고, AFC 본부가 있는 말레이시아가 '총대'를 메고 나서며 해결됐다.

우여곡절 끝에 말레이시아로 향하는 슈틸리케호(1승·승점 3·골득실+1)의 과제는 중국전에서 드러난 '위기관리 능력'을 끌어올리고 이란(1승·승점 3·골득실+2)에 내준 A조 선두 자리를 빼앗는 것이다.

한국이 시리아(1패·승점0·골득실-1)와 2차전을 치르는 날, 이란은 1패를 떠안은 중국(승점0·골득실-1)과 맞상대한다.

슈틸리케호가 상대할 시리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5위(8월 기준)로 A조 6개팀 가운데 가장 순위가 낮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도 시리아에 3승2무1패로 앞선다. 시리아에 패했던 것은 1984년 12월 7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AFC 아시안컵 경기(0-1패)가 유일하다.

역대전적과 FIFA 랭킹에서 앞선다고 해도 방심은 금물이다.

이미 한국은 중국과 최종예선 1차전에서도 3-0으로 크게 앞서다가 순식간에 조직력이 무너지며 내리 2골을 허용, 위기를 자초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슈틸리케 감독은 "최종예선에서는 실수 하나가 경기 결과를 좌우할 수 있다. 앞으로 조심해야 한다"고 선수들을 자극했다.

감독과 캡틴
감독과 캡틴

(파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의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2일 오전 경기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회복훈련을 하며 주장 기성용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전날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둔 대표팀은 오는 6일 말레이시아에서 시리아와 최종예선 2차전을 치른다. 2016.9.2
kane@yna.co.kr

역대 전적에서 시리아에 앞서지만 결과를 보면 쉽게 이긴 적도 없다.

2-0 승리(1978년 7월 메르데카컵)가 한 차례에 2-1 승리(2006년 2월 아시안컵 예선)와 1-0 승리(2010년 10월 친선전) 등 1골 차 박빙 승부가 두 차례였다.

1-1 무승부도 두 차례다. 2009년 2월 두바이에서 1-1로 비겼을 때는 상대 자책골로 겨우 패배를 면했다.

슈틸리케호 태극전사 가운데 시리아를 상대로 득점을 맛본 선수는 2010년 12월 시리아 친선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유일하다.

시리아는 지난 1일 치러진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1차전에서 팽팽하게 맞서다 후반 29분 실점하며 석패했다.

내전에 시달리며 훈련 환경이 열악할 수밖에 없는 시리아 대표팀의 상황을 보면 절대 만만하게 다가설 상대가 아님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시리아전을 앞둔 슈틸리케 감독은 손흥민(토트넘)이 중국전만 치르고 소속팀에 복귀함에 따라 대체 공격수로 황의조(성남)를 발탁하며 차분히 준비하고 있다.

과연 슈틸리케호 최종예선 A조의 '복병'으로 꼽히기에 충분한 시리아를 상대로 2연승 행진과 조1위 확보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