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팔꿈치 가격 아궤로, 3경기 출전정지…'맨체스터 더비 아웃'

송고시간2016-09-03 06:46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상대 선수를 팔꿈치로 가격한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3경기 출전금지를 당해 다음 주말 예정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맨체스터 더비' 출전이 무산됐다.

잉글랜드축구협회는 3일(한국시간) "폭력적인 행동을 보여준 아궤로에게 3경기 출전금지 처분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아궤로는 지난달 29일 웨스트햄과 치른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31분 윈스턴 리드와 볼을 다투다 왼쪽 팔꿈치로 얼굴을 가격했다. 당시 장면은 주심에게 잡히지 않았지만, 사후 비디오 분석을 통해 드러났다.

맨시티는 이번 징계가 나오기 직전 축구협회에 항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아궤로는 축구협회로부터 3경기 출전정지를 당했다.

이번 징계로 아궤로는 오는 10일 열릴 맨유와 '맨체스터 더비'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아궤로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 3경기에서 3골을 몰아넣어 맨시티로서는 그의 공백이 가슴 쓰릴 수밖에 없다.

맨시티의 세르히오 아궤로.[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맨시티의 세르히오 아궤로.[AP=연합뉴스 자료사진]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