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대선 TV토론 진행단 확정…레스터 홀트-앤더슨 쿠퍼 등 5명

송고시간2016-09-03 00:06

크리스 월러스-마사 라다츠…일레인 퀴노자는 부통령후보 TV토론 진행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대선 TV토론을 이끌 진행단이 최종 확정됐다.

미 대선토론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민주, 공화 양당의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참여하는 3차례의 TV토론과 양당 부통령후보인 팀 케인과 마이크 펜스 간의 1차례 TV토론을 맡을 진행단을 발표했다.

미국 민주-공화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왼쪽)과 도널드 트럼프<<연합뉴스 DB>>
미국 민주-공화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왼쪽)과 도널드 트럼프<<연합뉴스 DB>>

클린턴과 트럼프의 TV토론을 맡게 된 방송사 앵커들은 NBC 방송의 레스터 홀트, 폭스뉴스의 크리스 월러스, CNN 방송의 앤더슨 쿠퍼, ABC 방송의 마사 라다츠 등 4명이다.

오는 26일 뉴욕 헴스테드의 호프스트라대학에서 열리는 1차 TV토론은 홀트, 10월 9일 미주리 주(州) 세인트루이스의 워싱턴대학에서 진행되는 타운홀 토론 형태의 2차 TV토론은 쿠퍼와 라다츠, 10월 19일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네바다대학에서 열릴 예정인 3차 TV토론은 월러스가 각각 맡는 것으로 결정됐다.

CBS 방송의 일레인 퀴노자는 10월 4일 버지니아 주 팜빌의 롱우드대학에서 진행되는 부통령후보 TV토론을 맡는다.

전체 TV토론 진행자 5명 가운데 남성 앵커가 3명이고 여성 앵커가 2명이다.

지난해 8월 공화당 대선후보 첫 TV토론에서 트럼프의 과거 여성비하 발언을 집중적으로 물고 늘어져 전국적 '스타'로 부상한 폭스뉴스의 여성 간판앵커 메긴 켈리는 일반 유권자들이 원하는 진행자 후보 2위에까지 올랐으나 최종 명단에는 끼지 못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