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장채권 외국인 보유 비중 5.9%…6년 반 만에 최저

송고시간2016-09-03 06:09


상장채권 외국인 보유 비중 5.9%…6년 반 만에 최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미국 금리 인상을 앞두고 단기 투자자금이 빠져나가면서 한국 채권시장에서 외국인 보유 비중이 6년 반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3일 금융감독원과 코스콤에 따르면 지난 1일 현재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 채권 잔액(속보치 기준)은 94조7천229억원으로 전체의 5.9%로 집계됐다.

상장채권 외국인 보유 비중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 4월 3.7%대에서 2013년 7월 7.5%대까지 상승했다가 서서히 떨어지긴 했지만 6%대 아래로 낮아지기는 2010년 3월의 5.8%이후 처음이다.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최근 금리 인상을 강하게 시사한 가운데 이달 1일 1조1천억원대의 외국인 보유 채권이 순매도된 것이 5%대로 떨어진 배경이 됐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해외 기관투자자의 단기 투자성 자금이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며 "외국인 입장에서는 저금리에 IT 기업 실적 호조 등으로 국내 주식 투자 환경이 채권보다 낫다"고 설명했다.

상장채권 외국인 보유 비중 5.9%…6년 반 만에 최저 - 2

실제로 주식시장의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 비중은 연초 28%대에서 현재는 30%대로 올라와 있다.

문홍철 동부증권[016610] 연구원은 "외국인의 국내 채권 비중 하락은 몇년 째 서서히 진행된 것이지 최근 특별히 눈에 띄는 이상 동향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