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이중적 행태…전방위 위협하면서 테러설은 부인

송고시간2016-09-03 07:00

전문가 "최고존엄 향한 충성경쟁 나서면서 벌어진 일" 분석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남한이 미국의 대북압박 정책에 동조하면 '보복 대상'이 될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남한이 미국의 대북압박 정책에 동조하면 '보복 대상'이 될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이 최근 들어 전방위적인 대남 위협에 나서면서도 우리나라를 겨냥한 테러 가능성은 부인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

대남 위협은 기관과 매체 등을 망라해 계속되고 있다.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했던 위협이 최근에는 우리의 대북정책과 북한인권법 시행 등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북한 인민군 판문점대표부는 지난 2일 발표한 백서를 통해 "우리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신성한 영토와 영해, 영공에 대한 사소한 침략 징후라도 보이는 경우 가차 없이 우리 식의 핵 선제타격을 퍼부어 도발의 아성들을 모조리 재더미(잿더미)로 만들어버린다는 것을 순간도 잊어서는 안된다"고 위협했다.

이런 언급은 "극악무도한 대조선정책과 군사전략의 직접적 산물"이라며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맹비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어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의 현 대북정책을 비난하면서 "박근혜역적이나 민족반역의 썩은 뿌리에서 대결의 구정물을 빨며 서식한 그 수하의 역적배들이나 한시바삐 죽탕쳐버려야 할 더러운 재앙거리들"이라고 맹비난했다.

전날에는 북한 남조선인권대책협회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북한인권법의 오는 4일 시행에 반발하면서 "우리는 박근혜역적패당이 감행하고 있는 반민족적이며 반인권적죄악을 천백배의 복수심을 담아 철저히 계산해놓고 있으며 최종결산할 시간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북한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북한의 대남 테러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비열한 모략소동"이라고 반발하는 등 모순적인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일 논평을 통해 "괴뢰들의 이 망동(북한의 테러설 제기)은 그 어떤 제재와 압박 속에서도 사회주의 강국건설의 장엄한 진군을 다그치고 있는 우리 공화국의 영상을 흐리게 하는 한편 우리 주민들에 대한 저들의 테러납치범죄를 가리워 보려는데 목적을 둔 비열한 모략소동"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같은 날 "'북의 테러 가능성'이라는 것이 최악의 통치위기에 몰린 박근혜패당이 살 구멍을 찾기 위해 생억지로 꾸며낸 날조품이라는 것은 더 논할 여지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3일 "각기 다른 기관이 최고존엄(김정은)을 위한 충성경쟁에 나서면서 종종 벌어지는 일"이라면서 "북한이 조만간 저강도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