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노트7 유럽 출시 연기…호주·미국 출고 중단

글로벌 리콜 대비한 듯…중국은 예정대로 1일 정상 출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배터리 발화 문제로 글로벌 리콜을 검토 중인 갤럭시노트7의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 출시를 당초 2일에서 당분간 연기했다고 밝혔다.

출시 예정 당일 나온 이번 연기 결정은 글로벌 리콜에 대비하고 소비자 안전에 만전을 기하려는 조치로 보인다.

영국 삼성전자 온라인 판매사이트의 판매중단 화면
영국 삼성전자 온라인 판매사이트의 판매중단 화면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테크레이다는 삼성전자가 영국 이동통신사에 모든 갤럭시7 출고와 매장 전시를 일단 중단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호주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 '기즈모도 오스트레일리아'는 전날 호주 삼성 관계자가 "갤럭시노트7의 선적이 추가적인 품질보증 검사를 위해 일시적으로 지연되고 있다"며 공급 중단 사실을 전했다.

갤럭시노트7은 관련 대책이 나올 때까지 미국에서도 공급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리콜 방침을 밝히면서 "(미국 제1위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 등 사업자들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해결할지 조율하고 있다"며 "매장 물건들을 어떻게 처리할지 등을 글로벌하게 논의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 출시는 1일에 예정대로 이뤄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예정대로 지난 1일 오후부터 본격 시판에 나섰으며 현재 별다른 변동 상황은 없다"면서 중국 현지의 평가가 좋다고 전했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02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