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NGO "봉하마을 농업진흥지역 해제 반대"

송고시간2016-08-31 17:16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농업진흥지역 해제를 둘러싼 지주와 영농법인 간 갈등과 관련해 지역 시민단체들이 농업진흥지역 해제에 반대하고 나섰다.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김해YMCA 등 27개 지역 시민단체들은 3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봉하마을 농지 농업진흥지역 해제를 반대했다.

이들은 "봉하마을은 지역민과 행정이 10여 년의 노력으로 논 생태계 기능과 자연성이 회복된 곳이다"며 "황새, 수달, 매, 큰기러기 등 19종의 멸종위기종을 비롯해 늦반딧불이나 드렁허리 등 청정환경에서 서식하는 많은 생물이 살아가는 터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가치를 지닌 이 지역의 친환경농업지역은 지속해서 보존함이 마땅하고 이를 본보기로 우리나라 농업의 변화와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봉하마을 농업지역은 2008년 경남에서 열린 람사르총회에서 채택한 '습지 생태계로서 논의 생물 다양성 증진'을 모범적으로 시행한 대표적인 지역이라고 이 지역의 가치를 설명했다.

인근 화포천 습지는 우포늪과 주남저수지 등과 함께 낙동강의 매우 중요한 철새도래지라며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인 황새가 1971년 우리나라 야생에서 자취를 감춘 지 43년 만인 2014년 3월 찾아오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이들 단체는 "우수한 생태적·환경적 가치를 지닌 봉하마을 농업지역이 친환경 농업을 지속해서 유지·보존할 수 있도록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림부)와 경남도는 농업진흥지역 해제 방침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경남 NGO "봉하마을 농업진흥지역 해제 반대" - 2

농림부는 지난 6월 봉하마을 농지 96.7㏊를 농업진흥지역 해제 대상으로 발표했으나 노무현재단 쪽인 영농법인 ㈜봉하마을 측이 이의를 제기하자 2개월간 결정을 유보했다.

이 과정에서 농업진흥지역에서 일정 규모 건축행위도 하지 못하는 등 재산권 행사에 차질을 빚는다는 지주 측과 농업진흥지역을 해제하면 친환경 생태논농업 생산단지를 보존하기 어렵다는 영농법인 측이 갈등을 빚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