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용산공원 반쪽날까 우려…온전히 회복해야"

송고시간2016-08-31 09:50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 개정하고 추진 일정 전면 수정해야"

<그래픽> 용산공원 계획, '반쪽짜리' 전락 우려
<그래픽> 용산공원 계획, '반쪽짜리' 전락 우려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3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용산공원에 대한 서울시의 입장 및 정책 제안'을 설명하며 정부에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을 개정하고 추진 일정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yoon2@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정부 주도로 추진 중인 용산공원 조성과 관련해 "최초의 국가공원 위상을 갖출 수 있도록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을 개정하고 추진 일정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시장은 3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용산공원에 대한 서울시의 입장 및 정책 제안'을 설명하며 정부에 이같이 제안했다.

용산공원 조성 기자회견하는 박원순 시장
용산공원 조성 기자회견하는 박원순 시장

용산공원 조성 기자회견하는 박원순 시장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31일 오전 시청 청사에서 용산공원 조성 관련 서울시 입장 및 정책제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원순 "용산공원 반쪽날까 우려…온전히 회복해야" - 2

그는 먼저 국토교통부가 주도하는 용산공원 조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용산공원이 국민적 공감대를 얻어 358만㎡로 온전히 회복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토부가 공원 성격을 명확히 하지 않아 용산공원이 최초의 국가공원이라는 의미가 묻혔고, 정부부처가 선점하고 미군이 잔류하는 반쪽짜리 공원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또 제대로된 현황조사나 국민과의 소통·공감 없이 일방적으로 성급하게 계획을 밀어붙여 문제라고 했다.

삼각지에서 바라본 용산공원
삼각지에서 바라본 용산공원

(서울=연합뉴스) 삼각지에서 바라본 남산 서측 기슭의 용산공원.
서울시는 용산지역의 100년간 기록과 미래상을 담은 '용산공원, 지난 세기의 기억과 흔적을 넘어'를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집에는 2013년부터 2년간 기획 전시한 '용산공원전(展)'의 사진들이 담겼다. 사진집 발간에는 한양대 동아시아건축역사연구실과 서울형 공공조경가 그룹이 참여했다. 2015.2.16 << 서울시 제공 >>
photo@yna.co.kr

박 시장은 "현재 용산기지 터에 전쟁기념관, 방위사업청, 국방부 청사, 국립중앙박물관 등 정부부처 시설이 93만㎡ 선점한 상황이고, 2019년 이전 예정인 미국대사관 부지와 헬기장, 드래곤힐 호텔 등 미군 잔류부지가 22만㎡에 달한다"며 "이를 제외하면 용산공원은 358만㎡의 68%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군 측이 추가로 요구하는 한미연합사령부 부지도 공원 중심부에 있어 용산공원이 허리가 잘록한 형태로 남북으로 단절될 수 있다"며 "용산공원이 외세 종속성을 보여주는 비운의 국가공원이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재 국토부는 개략적 현황자료만으로 미군기지 이전 전에 기본설계를 완료하는 데만 급급해 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선정기준과 도입 사유가 불명확한 정부부처 시설 도입 계획 등을 밝힌 바 있다"고 비판했다.

박원순 "용산공원 반쪽날까 우려…온전히 회복해야" - 4

박 시장은 "공원 조성 주체는 정부지만, 서울시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참여 확대를 모색하겠다"며 이날 용산공원 조성을 위한 3대 원칙과 6대 제안을 내놨다.

첫 번째 원칙으로는 국가적 가치를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용산공원의 역사·문화·생태 등 가치에 대해 조사하고 이를 반영해 국가적 가치를 구현하는 방향으로 공원을 조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정부·미군 부지를 덜어내고 358만㎡ 온전한 형태로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셋째는 국토부 주도의 폐쇄적 추진이 아닌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바탕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를 위한 실천방안으로 ▲ 공동조사 실시 ▲ 국가공원 성격 명확화 ▲ 공원 경계 회복 ▲ 반환 및 이전 시기 공표 ▲ 범정부 기구 마련 ▲ 시민참여 확대 등 6가지를 제안했다.

박 시장은 "용산미군기지 반환은 단순한 부지 반환이 아닌, 100여년 이상 역사적 흐름을 간직한 수도 중앙에 대한 공간 주권 회복인 동시에 정체성의 회복"이라며 "용산공원이 세계적 명품공원으로 조성돼 미래 세대를 위한 기회와 도약의 공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