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뢰 혐의' 이청연 교육감 "시민께 죄송…믿어달라"

송고시간2016-08-30 15:37

검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도 집중 조사

'수뢰 혐의' 이청연 교육감 "시민께 죄송…믿어달라" - 2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수억원대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이 시민에 공식 사과했다.

이 교육감은 30일 인천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 출석, 금품 비리 연루 의혹에 대해 "인천시민과 교육가족에 큰 실망을 안기고 심려를 끼친 데 사과드린다"면서 "제가 하나하나 살피지못한 탓"이라며 고개 숙였다.

이 교육감은 그러나 자신을 향한 혐의는 강하게 부인하며 결백을 거듭 주장했다.

그는 "도의적 책임 때문에 사실이 아닌 것을 인정할 수는 없으며 검찰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도 법원이 범죄 성립을 둘러싼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교육감은 이어 "가족과 가까운 지인까지 검찰 조사를 받는 현실이 참담하다"며 "교육청 공직자들과 청렴하고 투명한 교육행정을 펼치는데 노력하겠다. 저를 믿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인천지검 특수부(김형근 부장검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이 교육감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구속의 필요성이 적다'며 기각했다.

이 교육감은 지난해 인천의 한 학교법인 소속 고등학교 2곳의 신축 이전공사 시공권을 넘기는 대가로 건설업체로부터 총 3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돈이 2014년 교육감 선거 당시 이 교육감이 진 빚을 갚는 데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법원의 영장 기각 사유를 면밀히 검토한 뒤 재청구 여부와 이 교육감을 다시 소환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 교육감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여부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뇌물 성격의 돈과 관련된 자금의 집행 과정에서 절차적인 문제가 있었는지와 선거관리위원회 회계 보고를 제대로 했는지 등이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2014년 선거 당시 선관위에 등록된 회계책임자였던 이 교육감의 딸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이 교육감에 대한 영장 재청구나 2차 소환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는 아직 조사할 부분이 남아 있어 집중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라고말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