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구 여제' 김연경 "이상형 조인성 앞에서 밥도 제대로 못먹어"

송고시간2016-08-26 15:33

MBC '두시의 데이트' 출연…'무한도전' '언니들의 슬램덩크'도 출연예정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배구계 월드 스타 김연경(28·페네르바체)이 26일 오후 MBC라디오에 출연해 배우 조인성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김연경은 이날 오후 2시 MBCFM4U(91.9㎒)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에 출연해 박경림의 주선으로 이상형인 조인성을 만난 사실을 공개했다.

'배구 여제' 김연경 "이상형 조인성 앞에서 밥도 제대로 못먹어" - 2

김연경은 "사실 조인성 씨를 보자마자 정말 놀랐는데, 그걸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 아쉽다. 제대로 밥도 먹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이어 "내가 무덤덤하게 반응해 (조인성 씨가) 싫어하셨을지도 모르겠다"며 아쉬워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마치고 지난 20일 브라질에서 귀국한 김연경은 "아직도 시차 때문에 힘들고 지금도 비몽사몽"이라면서 "귀국장에 많은 팬과 취재진이 나와주셔서 깜짝 놀랐다. 씻지 않고 조금 화장을 했는데, 다행히 많은 분이 예쁘다고 해주셨다"며 웃었다.

김연경은 올림픽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에 대해 "메달의 기를 받기 위해 먼저 메달 획득한 선수들의 메달을 만져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워낙 키가 커서 침대를 이틀 만에 바꿨는데, 뜻하지 않게 이틀간 다리를 침대 프레임에 올려놓고 자야했다"고도 전했다.

키가 192㎝인 김연경은 "초등학생 때 키가 160cm가 안되었다. 고등학생이 되어서 1년에 20cm까지 자랐는데, 현재 프로필 상 키는 192cm"라며 "아직도 조금씩 크고 있는 것 같아 두렵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뛰어난 능력과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김연경은 이날 라디오 출연을 시작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한다.

그는 MBC TV '무한도전'과 KBS 2TV '언니들이 슬램덩크'에 출연해 '걸 크러쉬' 인기에 보답할 예정이다.

'배구 여제' 김연경 "이상형 조인성 앞에서 밥도 제대로 못먹어" - 3

'배구 여제' 김연경 "이상형 조인성 앞에서 밥도 제대로 못먹어" - 4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