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옥바라지, '골목' 보존해 개발한다…역사 기념 공간 마련(종합)

송고시간2016-08-26 15:48

서울시·종로구, 대책위와 합의…내달 강제철거 예방 종합대책 발표

옥바라지 골목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바라지 골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지역 주민 간 갈등을 빚어온 서울 종로구 무악동 46번지 일대 일명 '옥바라지 골목' 재개발 사업 공사가 역사성을 담긴 골목을 보존하는 방향으로 재개된다.

서울시와 종로구는 옥바라지 골목 보존대책위와 최근 원만하게 합의했다며 26일 이같이 밝혔다.

시는 보존이 필요하다는 대책위 측의 의견을 받아들여 오래된 골목은 재개발 사업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선에서 지키고, 아파트를 지나가는 골목도 건물 1층에 통로를 만드는 식으로 보존한다.

골목을 따라서는 구역 내 남은 건물 중 일부를 재활용하거나, 보관 중인 한옥 자재를 활용해 옮겨 지어 옛 분위기를 살리는 방식이다. 무악2구역과 주변지역의 독립운동 등 옥바라지와 관련된 역사를 기념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나아가 옥바라지 골목을 행촌권 성곽마을과 연계해 안산∼서대문 형무소∼무악2구역 행촌권 성곽마을∼딜쿠샤∼한양도성∼돈의문 박물관 마을∼정동으로 이어지는 역사탐방로를 조성한다.

정유승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일부 한옥을 옮겨 지어 오래된 마을의 분위기도 살리고, 붉은 벽돌로 된 서대문형무소와 조화를 이루도록 해 마을의 장소적 의미를 재생하겠다"며 "옥바라지 활동도 이 골목이 아니라 마을 전체의 차원에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옥바라지 골목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바라지 골목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책위는 옥바라지 골목은 백범 김구 선생의 어머니가 옥바라지하는 등 독립투사와 가족의 애환이 서린 역사의 현장이므로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시는 이번 합의에 지금까지 동의하지 않던 주민들의 이주 대책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사하지 않은 주민 1명에게는 공공임대주택을 제공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고, 이미 이주한 구본장 여관 주인에게는 적절한 보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곳은 소설가 박완서가 어린 시절 거주했던 곳으로 자전적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의 배경이자, 재개발 철거 문제를 다룬 조세희의 소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에 등장하는 행복동의 모델로도 알려졌다.

그러나 5월 보존을 요구하며 대책위가 점거 중인 구본장 여관을 강제집행하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일어났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현장에서 공사를 중단시키기도 했다.

시는 이번 옥바라지 골목 논란과 같은 정비 사업 과정에서의 역사·생활문화유산 훼손을 막고자 추진 중인 240여 개 정비구역사업을 전수조사해 생활문화유산 보존 방안을 마련한다.

또 무악2구역 사업 진행과정을 백서로 남겨 앞으로 비슷한 사업을 할 때 반면교사로 삼고, '강제철거 예방 종합대책'도 마련해 다음 달 발표할 계획이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