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졸검정고시 응시자 10명 중 1명은 '기합격자' 왜?

여러 차례 시험 중 가장 높은 점수로 '내신' 산정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고등학교 학력을 인정받기 위해 치르는 고졸 검정고시 응시생의 상당수가 이미 검정고시에 합격하고 다시 시험을 본 것으로 드러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6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일 치른 고졸 검정고시 응시자는 5천513명으로, 이 중 4천554명이 응시해 3천601명이 합격했다.

그러나 지원자 중 697명, 응시자 중 581명, 합격자 중 578명이 이미 검정고시에 합격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응시자 중 12.7%가 검정고시에 합격했음에도 다시 시험에 응시한 것이다.

고졸검정고시 응시자 10명 중 1명은 '기합격자' 왜? - 2

이처럼 검정고시를 여러 차례 보는 이유는 무엇보다 대학 진학 때 좋은 내신등급을 받기 위해서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여러 차례 시험을 치러 그중 가장 높은 성적으로 내신등급을 산정하기 때문이다.

고졸 검정시험은 필수 6과목(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 한국사)과 선택 1과목(음악, 미술, 체육, 기술 등) 등 7개 과목으로 시험을 치러 평균 60점 이상을 받으면 합격이다.

고등학교 3년 전체 학년의 성적을 일정 비율로 반영하는 고등학교에 다니는 것보다는 검정고시를 치르는 것이 상대적으로 내신 성적을 받는데 유리한 면이 있다.

이번 고졸 검정고시에서 경기지역 전 과목 만점자 9명 중 10대가 6명을 차지한 것도 비슷한 맥락에서 읽힌다. 고등학교를 다니는 것보다 검정고시 준비를 잘해 비교적 쉽게 좋은 내신을 받는 게 더 유리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자칫 고졸 검정고시가 내신 점수를 잘 받기 위한 수단으로 변질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대해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검정고시의 근본 취지는 여러 사정으로 초·중·고교를 다지지 못한 이들에게 학력을 인정해줘 상급학교에 진학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며 "검정고시에 합격하고도 다시 시험을 보는 것이 언뜻 납득하기 어려운 면이 있지만 진학이라는 큰 틀에서 보면 내신을 잘 받기 위해 시험을 다시 보는 것이 이해는 된다"고 말했다.

검정고시는 매년 두 차례 실시된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26 0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