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SLBM 고각으로 발사…정상각도면 사거리 1천㎞ 이상(종합)

고체연료 사용·단 분리도 성공 추정…軍, 사드로 요격 가능 판단
軍, 북한 이르면 연내 SLBM 실전배치 주장 가능성 배제 안 해
북한이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겨냥 미사일을 또다시 시험 발사(CG)
북한이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겨냥 미사일을 또다시 시험 발사(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정진 이영재 기자 = 북한이 24일 동해상에서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은 정상보다 높은 각도로 발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발사된 SLBM은 500㎞를 비행했는데, 정상각도로 발사됐다면 사거리가 1천㎞ 이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연료 충전량을 늘린다면 북한이 SLBM의 최대 사거리로 여겨지는 2천500㎞를 날릴 능력을 이미 보유한 것으로 군 당국은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고각 발사해 사거리를 의도적으로 줄인 것은 일본을 최대한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인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SLBM은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을 80㎞ 정도 침범한 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SLBM은 고체연료를 사용했으며, 1단 및 2단 분리도 성공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SLBM은 정상 고도인 300∼400㎞보다 훨씬 높게 솟구쳤으며, 50㎞ 상공에서 마하 10의 속도로 하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40∼150㎞의 고도에서 최대 마하 14의 속도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드의 요격범위 내에 있다는 게 군 당국의 판단이다.

군은 북한이 수중사출 기술에 이어 비행기술까지 상당 수준 확보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기술 진전 속도로 볼 때 이르면 연내에 실전배치를 주장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한이 이번에 핵탄두 기폭장치 실험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24 1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