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경규, 신종플루 유행시 '백신주' 투자…내부정보이용 의혹"

한정애 주장…"국민 불안고조 시기, 관련주식 매입은 부적절 처사"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23일 조경규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09년 신종플루의 창궐 당시 이른바 '백신주'에 투자했다며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자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조 장관 후보자는 기획재정부 디지털예산회계기획단장(고위공무원)으로 재직하던 2009년 4월 당시 1주당 2만8천원이던 일양약품의 주식 200주(560만원)를 매입했고, 두 달 뒤인 6월 일양약품은 충남대와 신종플루 백신기술 이전 계약을 맺고 플루백신 시장의 진출을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한 의원은 "조 후보자가 주식을 매입한 바로 두 달 뒤에 일양약품이 백신 시장에 본격 진출한 것은 우연의 일치로 보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상당하다"면서 "업무상 알게 된 내부정보 등으로 투자를 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시절인 2015년 3월까지 1주당 3만2천900원(789만6천원)에 모든 주식을 매도했고, 최종매도까지 12번의 매수와 7번의 매도를 했다고 한 의원은 덧붙였다.

한 의원은 "주식에 투자한 액수가 큰 금액은 아니더라도 당시는 전 세계적으로 신종플루 공포가 만연하고 국민적 불안이 매우 고조된 시기였다"면서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야 하는 고위공무원이 관련 주식을 매입했다는 것은 기본자세를 망각한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hrseo@yna.co.kr

"조경규, 신종플루 유행시 '백신주' 투자…내부정보이용 의혹"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2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