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서 15세 소년 자폭테러 직전 검거

송고시간2016-08-22 23:52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 경찰이 자살폭탄 테러를 저지르려던 15세 소년을 범행 직전 검거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라크 북부 키르쿠크시의 카타브 오마르 아레프 경찰청장은 "21일 밤 키르쿠크 시내 시아파가 예배하러 모인 이맘 후사이니야 모스크에서 폭탄 벨트를 찬 테러 미수범을 체포했다"며 "이 용의자는 2001년 태어났다"고 말했다.

이라크 루다우 방송이 입수한 체포 당시 동영상을 보면 경찰 2명이 모스크 부근에서 폭탄 벨트를 터뜨리지 못하도록 이 소년의 양팔을 약 20여분간 붙잡았으며, 폭발물 제거반이 현장에 도착해 이 벨트를 해체했다.

루다우는 키르쿠크시 경찰을 인용해 "이 소년의 아버지가 직접 훈련시키고 자살폭탄 테러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AP통신은 "이 소년은 복면을 한 괴한 일당이 자신을 납치한 뒤 폭탄벨트를 강제로 두르고 이맘 후사이니야 모스크로 보냈다고 경찰에서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년은 모술에 살다 키르쿠크로 이주한 것으로 밝혀졌다.

모술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점령한 이라크 제2 도시로, 키르쿠크와도 가깝다.

이라크 정부군과 쿠르드자치정부의 군조직 페슈메르가가 모술 탈환을 위해 인근 지역을 하나씩 장악하면서 IS는 자살폭탄 테러로 맞서고 있다.

IS와 연계된 매체 아마크통신은 22일 'IS의 전사'가 전날 키르쿠크시의 이맘 후사이니야 지역에서 자살폭탄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맘 후사이니야 모스크에선 이 소년이 체포되기 전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져 테러범이 숨지고 민간인 2명이 부상했다.

이라크서 15세 소년 자폭테러 직전 검거 - 2

이라크서 15세 소년 자폭테러 직전 검거 - 3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