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외이사 재직연수 제한, 기업 경영에 부담"

송고시간2016-08-22 19:53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지난달 대표 발의한 상법 개정안이 도입되면 사외이사 재직연수 제한으로 30대 그룹에서 올해 재선임된 사외이사의 절반이 2018년~2019년 주주총회에서는 교체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대신경제연구소는 22일 '사외이사의 재직연수 제한 등 상법 개정안 영향' 보고서에서 30대 그룹 소속 상장기업 162개사의 사외이사 528명 중 15.4%인 81명이 2018년~2019년 주총에서 재직연수가 6년을 넘게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김종인 대표에 의해 발의된 상법 개정안은 사외이사의 독립성 확보 등을 위해 사외이사의 임기를 6년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사외이사 81명은 2018년~2019년 주총 때 교체 대상이 된다.

그룹별로는 SK 14명, 삼성 13명, 현대차[005380] 13명, CJ 11명 등이다.

특히 올해 재선임된 사외이사 97명 중 2018~2019년 주총 때 재선임될 수 없는 사외이사는 51.5%인 50명에 달한다.

안상희 연구위원은 "CJ그룹은 전체 사외이사 26명 중 42.3%인 11명이 재선임될 수 없는 구조여서 경영 안정성 측면에서 사외이사 공백에 따른 대안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며 "사외이사의 재직연수 강제는 기업 경영활동의 연속성 측면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khj9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