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운대 엘시티 최고위인사 도피 도운 수행비서 구속

송고시간2016-08-22 19:21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최고 101층 규모로 건립되는 해운대 엘시티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3부(조용한 부장검사)는 22일 지명수배 중인 엘시티 시행사 최고위인사 이모(65)씨의 도피를 도운 혐의(범인도피)로 강모(45)씨를 구속했다.

해운대 엘시티 최고위인사 도피 도운 수행비서 구속 - 2

2003년부터 이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한 강씨는 지난 8일 검찰로부터 지명수배된 이씨에게 속칭 대포폰 10개와 다른 사람 명의로 렌터카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최근 허위 용역과 회사 자금을 빼돌리는 수법으로 5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사기·횡령 등)로 엘시티 시행사 자금담당 임원 박모(53)씨를 구속한 바 있다.

박씨는 2006년부터 올 초까지 거짓 용역계약을 내세워 금융기관을 속이는 방법으로 PF 자금 320억원을 대출받고, 근무하지 않은 직원을 근무한 것처럼 조작해 임금을 챙기는 방법으로 회사 자금 200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명수배한 엘시티 시행사의 최고위 인사가 이 같은 비자금 조성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