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마약과 전쟁' 1천779명 사살…"마약 팔게하다 죽여"

송고시간2016-08-22 19:40

상원, 마약용의자 '묻지마 사살' 청문회…억울한 죽음 하소연 잇따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경찰이 남편과 시아버지를 구타하고 영장도 없이 끌고 가 사살했다", "경찰이 압수 마약을 부모님에게 되팔게 해 돈을 챙겨오다 죽였다."

필리핀 상원이 로드리고 두테르테 정부의 '마약과의 전쟁'에서 불거진 마약 용의자 초법적 처형 문제를 조사하기 위해 22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개최한 청문회에서 이처럼 억울한 죽음을 호소하는 피살자 가족들의 증언이 잇따랐다.

로널드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청문회 모두 발언을 통해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다음 날인 7월 1일부터 50여 일간 마약 용의자 1천779명이 사살됐다고 밝혔다.

이 중 712명은 경찰 단속 과정에서 사살됐고 나머지 1천67명은 자경단을 비롯한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장 괴한의 총에 맞아 죽었다.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초법적 처형에 반대하는 입장은 확고하다"고 말했지만, 피살자 가족들의 증언을 보면 그렇지 못했다.

필리핀 '마약과 전쟁' 1천779명 사살…"마약 팔게하다 죽여" - 2

CNN 필리핀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 임신부는 사실혼 관계의 남편과 시아버지가 지난달 6일 마닐라 파사이 시에서 경찰관들에게 맞고 체포 영장도 없이 끌려가 사살당했다고 말했다.

이 여성의 남편은 2015년 마약을 팔다가 체포됐지만, 경찰관에게 뇌물을 주고 풀려난 적이 있었다.

이 여성은 경찰이 집에서 남편과 시아버지를 체포할 때 두 살짜리 딸 아이의 속옷까지 벗기고 몸수색을 해 아이에게 큰 충격을 줬다고 토로했다.

그녀는 "남편과 시아버지는 죽어야 할 정도로 나쁜 사람이 아니다"면서 "마약 중독자도 나쁜 사람이 아니며 그들도 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파사이 시 경찰의 놀라스코 바탄 수사관은 이날 청문회 직전에 문제의 경찰관 2명이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필리핀 '마약과 전쟁' 1천779명 사살…"마약 팔게하다 죽여" - 3

메리 로즈 아키노라는 여성은 부모가 경찰관의 마약 판매를 돕다가 죽었다고 증언했다.

그녀는 경찰이 단속 과정에서 압수한 마약을 폐기하지 않고 자신의 부모에게 가져와 재포장과 판매를 시켜 수익금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마약 판매대금 5만 페소(120만 원)를 전달하기 위해 경찰관을 만나러 간 부모가 삼촌에게 '홍'이라는 이름의 경찰관이 자신들을 죽이려 한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들이 나도 죽일까 두려워 경찰에 신고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그의 취임 전에 발생한 사건이지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 전후에 마약범을 죽여도 좋다는 발언을 잇달아 하면서 자경단과 같은 정체불명 단체나 개인의 '묻지마 사살'도 속출해 인권·법치 실종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7월 한 여론조사에서 91%의 지지율을 기록할 정도로 국민적 인기는 여전하다.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자위권 행사 범위를 넘어선 경찰의 총기 사용이 있다면 조사해 처벌할 것이라며 자경단의 마약 용의자 사살도 용납하지 않고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필리핀 '마약과 전쟁' 1천779명 사살…"마약 팔게하다 죽여" - 4

한편 두테르테 대통령은 초법적인 마약 소탕전을 중단하라는 유엔 인권기구의 촉구와 관련, 전날 기자회견에서 유엔을 탈퇴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유엔에 내정간섭을 하지 말라며 "우리는 유엔에서 떨어져 나오는 결정을 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다음날 페르펙토 야사이 필리핀 외무장관은 "유엔에 대한 깊은 실망감 때문"이라며 "유엔에 잔류할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