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누리 "野 추경합의 일방적 파기…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

송고시간2016-08-22 19:14

"정치권의 또다른 민낯 드러낸 부끄러운 자화상" 비판

정진석 "2野, 증인채택 요지부동…이런 식이라면 합의가 의미있나"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22일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결국 무산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여야 원내대표간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한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특히 두 야당이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인 최경환 의원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조선·해운업 부실화 규명을 위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는데 대해 가뜩이나 어려운 민생과 경제를 볼모로 정치 협상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증인 채택 문제 때문에 (추경안 처리) 협상이 어려운 상태"라면서 "야당이 요지부동"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이런 식이라면 여야 원내대표간 합의라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거듭 비판했다.

김명연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여야 합의는 정치권만의 전유물이 아닌 대국민 합의이자 국민과의 준엄한 약속"이라면서 "오늘 추경안의 본회의 처리 무산에서 비롯된 국민과의 약속 파기는 정치권의 또 다른 민낯을 드러낸 부끄러운 자화상"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협치를 통해 국민을 먼저 돌보라는 20대 총선의 민의를 거대 야당은 더이상 왜곡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추경안의 처리 지연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원내 지도부는 두 야당과의 협상이 '진행형'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늦어도 이번 주 중 추경안의 본회의 처리를 계속 압박하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른바 '플랜B'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추석 명절 전에 지방교부금이 다 집행돼야 추경의 효과가 크다"면서 "국회에서 당장 추경안이 통과되더라도 절차에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빨리 처리해 달라는 입장을 재차 두 야당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 당직자는 "야당이 협상을 할 때마다 추경안과 무관한 새로운 의제를 하나씩 들고 와서 끝이 보이지 않는다"면서 "야당이 당장 예결위를 가동할 생각은 없는 듯하다"고 말했다.

그는 "최경환 의원과 안종범 수석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문제는 받아들이기 힘들다"면서 "이에 따라 당내에선 추경안 처리가 사실상 물건너 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새누리 "野 추경합의 일방적 파기…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