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서 또 C형간염 집단감염…주사기 재사용 의심

송고시간2016-08-22 18:55

1만1천여명 역학조사 및 검사

서울서 또 C형간염 집단감염
서울서 또 C형간염 집단감염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울에서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으로 말미암은 것으로 보이는 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가 다시 발생했다. 22일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2년까지 서울 동작구의 서울현대의원(현재 JS의원)에서 진료받은 환자들이 무더기로 C형 간염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이날 오후 JS의원 입구.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서울에서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으로 말미암은 것으로 보이는 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가 다시 발생했다.

작년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과 올해초 강원도 원주시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 터진 C형간염 무더기 감염 사태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재발한 것이다.

22일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2년까지 서울 동작구의 한 의원에서 진료받은 환자들이 무더기로 C형 간염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환자는 이 의원에서 신경차단술, 통증치료, 급성통증 완화 TPI주사(통증유발점주사) 등의 침습적 시술을 받으면서 주사제 혼합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의심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이 의심된다는 공익신고를 받고 문제의 의원을 현장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에 따라 이 기간 이 의원을 방문했던 환자 1만1천300여명의 소재지와 연락처를 파악해 C형 간염에 걸리지는 않았는지 역학조사와 검사에 나서기로 했다.

이 기간 이 의원을 방문한 환자의 거주지는 서울시 7천900여명, 경기도 1천800여명, 기타 시도 1천600여명이다.

보건당국은 이들에게 일일이 문자를 보내 조사일정을 알리고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보건당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2006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이 의원을 방문한 환자는 총 3만4천300여명이며, 이 가운데 C형 간염 항체 양성자는 500명 가량이다.

서울서 또 C형간염 집단감염…주사기 재사용 의심 - 2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