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부산진구의회 의장단 업무추진비 부정사용 조사

송고시간2016-08-22 18:03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부산진구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의 금품살포 의혹이 업무추진비 부정사용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부산진구의회 의장단의 업무추진비가 부정하게 사용된 의혹을 잡고 수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의장단 선거 금품 살포 의혹을 내사하다 관련 정황을 포착하고 최근 의회사무국에서 업무추진비 관련 서류를 제출받았다.

경찰은 이어 의장, 의장 비서, 의회사무국 담당 주무관 등을 불러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업무추진비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결제내역을 부풀리거나 관련 증빙 서류가 조작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전해졌다.

기초의회 의장은 한 달에 업무추진비 240만원을 카드로 사용할 수 있다.

경찰은 의장 외에 부의장과 각 상임위원장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진구의회는 하반기 의장단 선거에서 여당인 새누리당 의원들이 의장과 부의장을 비롯해 4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모두 차지하자 야당 의원들이 의사일정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의회 기능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다.

부산진구의회는 전체 19석 중 새누리당이 12석, 더불어민주당이 7석을 차지하고 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